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화점도 장마철 특수..."가전·침구·식당가 매출 쑥쑥"

등록 2022.06.27 08:5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가전 매장 사진(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미선 기자 = 장마철이 시작되자 관련 용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장마 전부터 기온·습도가 평년보다 높고 비 소식이 잦아 이른 장마 특수가 이어지고 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6월 신세계백화점 매출을 보면 우산·우비 등 패션소품 매출은 전년보다 73.1% 가량 신장했다.

제습과 공기정화 기능을 갖춘 에어컨을 구매하는 고객도 많았다. 이달 에어컨 등 대형가전 매출은 58.3% 올랐고, 냉감 소재 등 침구류도 4.2% 늘었다.

장마가 시작되면 쇼핑 후 이동이 쉬운 백화점 식당가 매출도 상승한다. 실제로 이달 신세계백화점 식당가 매출은 전년보다 53.7% 증가했다.

이 같은 수요를 겨냥해 신세계 강남점은 다음 달 7일까지 9층에서 삼성전자, 블루에어, 스테들러폼, 몰리큘 등 팝업 행사를 열고 시즌 가전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2년형 패브릭 디자인 무풀 갤러리 에어컨을 최대 100만원 할인 판매한다. 블루에어 공기청정기는 7770i 157만원, 스테들러폼 선풍기 22만9000원, 몰리큘 공기청정&살균기 에어 프로 128만원에 선보인다.

열대야 속 숙면을 도와주는 팝업 이벤트도 진행한다. 경기점은 이달 30일까지 지하 1층 더 스테이지 팝업 공간에서 덴마크 프리미엄 메트리스 템퍼 행사를 진행한다. 구매 고객에게는 템퍼의 룸 스프레이를 증정하고, 삼성전자 연계 구매 시 추가 사은품도 제공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onl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