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혐의"

등록 2022.06.29 04:15: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일·룩셈부르크 현지사무소 8곳 대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현대자동차 '2022 그랜저'.(사진=현대자동차 제공) 2022.5.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28일(현지시간) 현대·기아차의 독일, 룩셈부르크 현지사무소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글로벌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 등이 보도했다.

푸랑크푸르트 검찰은 성명에서 "현대·기아차가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이 도로를 운행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엔진소프트웨어는 보르크바르너 그룹 산하 보쉬와 델피 등 부품회사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검찰은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와 협력 하에 수사관 140여명을 투입해 증거와 통신 데이터, 소프트웨어, 설계 관련 서류를 확보할 계획이다.

검찰 측은 해당 장치가 부착된 차량이 2020년까지 판매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장치는 차량의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가동을 크게 줄이거나 끄도록 해서 허가된 양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로 인해 이들 차량이 2008∼2015년 '유로5' 기준 내지 환경기준이 한층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게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검찰은 지적했다.

현대·기아차 측은 이날 독일 현지에서 압수수색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며 "회사가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