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달 국내 첫 SMR 국제행사 열린다…차세대 원전 수출 교두보

등록 2022.08.18 06:00:00수정 2022.08.18 09: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산서 '한수원 SMR 국제컨퍼런스' 진행
전세계 SMR 기술개발·인허가 현황 논의
국내 산학연·IAEA 등 국외기관 대거 참석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인 2021년 11월 29일 대전 유성구 대덕연구단지 내 한전원자력연료를 방문해 원자력 연료 생산 시설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다음달 부산에서 국내 최초의 소형모듈원전(SMR) 관련 국제행사가 열린다.

18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오는 9월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한수원이 주관하는 '한국수력원자력 SMR 국제컨퍼런스'가 진행된다.

SMR이란 기존의 발전량 1000메가와트(㎿)급 경수형 대형 원전보다 용량을 줄여 300㎿ 이하 급으로 만든 소형 원전이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 위기 차원에서 석탄 화력 발전의 대체재로 떠오르며 차세대 원전 시장의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SK그룹이 미국 SMR 설계기업 테라파워에 2억5000만 달러 규모로 지분 투자를 한다고 밝히는 등 미래 성장 동력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새 정부 들어 2030년까지 해외 원전 10기 수주 계획 등을 국정과제로 삼은만큼 SMR 등 원자력 분야 기술 경쟁력 분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현재 한수원은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혁신형 소형모듈원전(i-SMR)'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9월 i-SMR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해 올해 5월 말 통과했다.

이 사업은 2023년부터 2028년까지 총사업비 3992억원을 투입해 2030년대 세계 SMR 시장에 내놓을 차세대 노형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에 한수원은 혁신형 SMR 기술 개발을 적기에 착수하기 위한 국내외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컨퍼런스를 추진했다.

이를 통해 국제기구·단체와 협력을 확대하며 네트워크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행사의 기술세션에서는 전 세계 SMR 추진·기술 개발 사례, 우리나라와 IAEA의 SMR 인허가 준비 현황이 공유될 예정이다. 패널토론에서는 성공적인 SMR 개발을 위한 정책과 과제를 중심으로 논의한다. 행사 기간 중 i-SMR 관련 영상을 상영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행사에는 국내외 다양한 기관도 두루 참가한다. 우선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를 비롯해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한국원자력협력재단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다.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두산에너빌리티,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 대우건설, GS에너지, 삼성중공업, 삼성물산, DL E&C, 수산ENS, 한국원자력학회, 서울대, 한양대, 한동대, 포스텍, 유니스트 등 산업·학계에서도 참여한다.

해외에서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비롯해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미국전력연구원(EPRI), 프랑스 원전장비업체 프라마톰, 덴마크의 SMR 기업 시보그, 전 세계 중수로 원전 운영사 모임 COG(CANDU Owners Group), 캐나다 엔지니어링사 해치(HATCH) 등 유수의 기관이 대거 참석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