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승룡, '코너킥 빼앗은' 가나전 주심 SNS에 분노의 문어 이모티콘

등록 2022.11.29 08:11: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로 삭제하며 "생각이 짧았다" 사과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던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2022.11.28.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배우 류승룡이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 전의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셜 미디어에 항의의 이모티콘을 남겼다 삭제 후 사과했다. 테일러는 한국에 주어진 코너킥 기회를 인정하지 않고 경기 종료 휘슬을 불어 축구 팬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켰다.

류승룡은 29일 한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후 테일러의 것으로 보이는 소셜 미디어에 '문어 이모티콘' 세 개를 남겼다. 머리카락이 없는 테일러 주심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계정이 테일러 주심의 것인지 정확히 확인되지는 않았다. 2020년 8월에 그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만 올라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류승룡을 비롯 국내 축구 팬들은 "코너킥을 왜 주지 않았냐"는 항의성 댓글을 연이어 달았다.

그런데 류승룡은 자신의 댓글을 캡처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확산하자 "죄송합니다. 바로 삭제했습니다.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하며 댓글을 삭제했다.

한국과 가나는 이날 후반 10분의 추가 시간을 얻었다. 추가 시간 막판, 한국의 권경원이 찬 슈팅이 가나 수비수를 맞고 골라인 아웃이 됐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은 코너킥을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종료시켰다. 추가 시간 10분 중 가나 선수가 쓰러져 있던 1분가량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associate_pic

류승룡, 배우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 등이 테일러 주심에게 다가가 거칠게 항의했다.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을 향해 레드카드를 꺼냈다. 이에 따라 벤투 감독은 12월3일에 열리는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다.

테일러 주심은 몸 담고 있는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악명이 높다. 국내 축구팬들에게도 반갑지 않다. 2019년 12월 토트넘 대 첼시 전 당시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을 하다 넘어진 손흥민이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그에게 레드카드를 줬기 때문이다.

영국 BBC 등 외신들도 이번 가나 전의 테일러 주심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한국은 잘 싸웠으나, 가나에 3대 2로 석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