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한민국" 3차응원…서울 지하철 새벽 3시까지 운행

등록 2022.12.02 11:08:33수정 2022.12.02 11:1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한파 등 각종 안전사고 대비해 비상대응체계 구축
지하철 3일 새벽 3시까지 특별 운행…심야버스 14개 노선
한파 대비해 저체온증 등 비상대피 공간 마련…80명 규모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한국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22.11.2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를 치르는 3일 0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3차 거리 응원전이 펼쳐진다. 한파 속에서 거리 응원전이 진행되는 만큼 서울시는 한파를 비롯해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해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응원전이 열리는 오후 9시부터 행사 종료 때까지 광화문광장과 가장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를 임시 폐쇄한다. 해당 정류소를 경유하는 버스 노선은 모두 무정차 통과한다. 지하철 5호선은 광화문역의 승강장 혼잡 수준에 따라 필요 시 무정차 통과하도록 한다.

지하철 2·3·5호선은 거리응원전이 끝나는 시간부터 다음 날 새벽 3시까지 열차를 특별 운행한다. 광화문역 등 행사장 인근 4개 역사에 안전요원을 기존 12명에서 48명으로 4배 증원한다. 인원 집중을 막기 위하 동선관리, 지하철 시설물 점검 등 역사 안전관리도 지속할 예정이다.

이번 응원전에서는 서울버스 막차연장 운행은 실시하지 않는다. 심야버스 14개 노선은 모두 정상 운행되고 광화문 등 도심 일대에서 3일 오전 2~3시에 집중 배차토록 한다. 도로 통제 시에는 해당 도로를 통과하는 버스 노선은 인근도로로 우회 운행한다. 차내와 정류소 안내문 등을 통해 사전 안내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거리 응원전에서도 현장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서울시, 종로구, 경찰, 소방인력이 투입된 가운데 주최 측인 붉은악마 안전요원과 현장 안전과리를 지원하고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인명피해 방지에 대비할 방침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와의 경기가 열린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붉은악마들이 경기 전 거리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2.11.28. bluesoda@newsis.com

특히 한파가 예보돼있는 만큼 참여 시민들이 방한복, 장갑, 담요 등 방한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부탁했다. 저체온증 등 환자 발생을 대비해 한파대비 비상대피 공간을 80명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서측에 텐트 4동을 연결해 마련할 계획이다. 난방기구 등을 비치하고 구급 인력이 상주한다. 주최 측에서는 핫팩 등을 준비할 예정이다. 

행사 전·후로는 주최측과 서울시, 종로구청에서 환경정비를 실시한다. 붉은악마에서는 쓰레기 없는 깨끗한 거리응원 진행을 위해 경기시작 전, 하프타임, 경기 종료 후 시민질서 캠페인도 실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