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대본 "실내마스크 조정방안 논의…로드맵 이달말 마련"

등록 2022.12.07 09:21:06수정 2022.12.07 09:3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전·충남 마스크 해제 논란 이후 첫 중대본
"재유행 마지막 고비…전국 단일 방역 중요"
"실내마스크 의무 완화, 중대본 논의 거쳐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12.07. dahora83@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정부가 이달 말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기준 등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오는 9일 열릴 다음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조정 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공개토론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이번 달 말까지는 최종 조정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감염재생산지수는 7주 연속 1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 오늘 신규 확진자 수도 수요일 기준 12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이번 겨울철이 재유행의 마지막 고비로 예상되는 만큼 전국적으로 단일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 등 주요 방역 조치가 중대본 협의를 거쳐 시행돼 왔듯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 완화도 중대본과의 논의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과 충남은 다음달, 즉 내년 1월1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논란이 불거진 후 이날 처음으로 정부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중대본 회의가 열린 만큼 정부도 단일 방역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장관은 "겨울철 실내 활동 증가로 감염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며 마스크의 전파방지 효과는 여러 연구로 확인됐다"며 국민과 지자체들의 이해와 동참을 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