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정보통신, 美CES에 여의도 규모 메타버스 세상 세웠다

등록 2023.01.06 08:56: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롯데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첫 번째 가상세계 '허브월드' 선봬

명품 쇼핑몰·가전마트·아이돌 공연장 등 갖춰

허브월드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허브월드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롯데정보통신이 자회사인 칼리버스와 함께 6일(한국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3'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공개했다.

칼리버스가 개발 중인 '롯데 메타버스(가칭)'는 쇼핑, 엔터테인먼트, 커뮤니티 등의 서비스를 실감나는 이미지와 양방향(인터랙티브) 기술로 경험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롯데는 이번 CES2023에서 '롯데 메타버스'에 구현한 첫 번째 가상 세상 '허브월드'를 선보였다. 여의도 규모 허브월드에는 버추얼 쇼핑몰, K팝 공연장 등이 입점했다.

버추얼 스토어 '롯데면세'에서는 MCM, 아크메드라비, 록시땅, 메이크업포에버 등 LVMH(루이비통모에헤네시) 코스메틱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정교하게 묘사된 '디지털 트윈'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을 가지 않고도 상품의 질감, 색조 등 상세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현실에서는 표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시각적 요소를 적용했다.

특히 아바타를 통해 자유롭게 브랜드를 착용해 볼 수 있는 '버추얼 피팅' 기능이 강점이다. 사용자가 버추얼 스토어를 통해 상품을 구매하면 디지털 트윈으로 아바타에 적용되고, 실제 상품도 받아볼 수 있다.

'하이마트'의 경우, 현실에서는 구현하기 어려운 콘셉트의 매장을 선보였다. 예를 들어 냉장고는 빙하 속에, 캠핑용품은 숲 속에 전시해 제품의 특성을 살렸다. 특히 버추얼 쇼핑호스트의 양방향 지원을 통해 마치 오프라인 매장의 직원처럼 제품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준다.

JYP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그룹 엔믹스(NMIXX)와 글로벌 랭킹 4위의 세계적 DJ ALOK이 출연하는 '버추얼 스테이지'에서는 6만5000명 이상의 아바타 관객과 함께 실감나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에 더해 롯데정보통신은 올 상반기 중으로 메타버스와 연동하는 대체불가토큰(NFT) 시리즈를 출시한다. NFT 마켓플레이스와 가상자산지갑을 오픈해 본격적인 메타버스 사업의 밑그림을 그리겠다는 설명이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이번 CES는 연말 공개하는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의 일부를 전세계에 공개하는 시험무대"라며 "현재 게임 형태에 치중돼 있는 세계 메타버스 시장에 '초실감형'이라는 차원 높은 플랫폼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킬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