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류현진 절친' 유리베 아들, 화이트삭스行…"게레로 주니어가 모델"

등록 2023.01.17 16:40: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후안 유리베 주니어, 20만 달러에 계약

associate_pic

후안 유리베(왼쪽)와 그의 아들 후안 유리베 주니어. (사진=유리베 주니어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절친으로 국내 팬들에게 익숙한 후안 유리베(44)의 아들이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는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17일(한국시간) "화이트삭스가 유리베의 아들인 후안 유리베 주니어(16)와 국제 아마추어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계약금은 20만 달러(약 2억4800만원)다.

유리베 주니어는 우타자로 주로 2루수를 본다. 시카고에서 태어나 고향팀 화이트삭스에서 빅리그를 향한 본격적인 도전을 시작하게 됐다.

메이저리거 출신인 아버지 유리베 덕분에 출발선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유리베는 2001년부터 2016년까지 메이저리그를 누볐다. 콜로라도 로키스를 시작으로 화이트삭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LA 다저스, 뉴욕 메츠 등을 거쳤다.

2005년 화이트삭스와 2010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다저스 시절(2011~2015시즌)에는 류현진과 친밀하게 지내며 국내 팬들에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통산 1826경기서 타율 0.255, 199홈런 816타점 724득점의 성적을 남겼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낸 유리베 주니어는 "화이트삭스의 일원이 된 것이 기쁘고 매우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야구인 2세'로 유명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를 목표로 내세웠다.

게레로 주니어는 '괴수'로 불린 메이저리그의 전설 블라디미르 게레로의 아들이다. 게레로 주니어는 2021시즌 48홈런으로 홈런왕에 오르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유리베 주니어는 "게레로 주니어처럼 하고 싶다. 그는 캐나다에서 태어났고, 지금은 토론토에서 뛰고 있다. 나는 그런 것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