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철규 "김연경 덕에 김기현 억울함 풀려…안철수·윤상현 사과하라"

등록 2023.02.03 17:32:06수정 2023.02.03 17:3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달 27일 SNS를 통해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김기현 의원 SNS캡처) 2023.0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달 27일 SNS를 통해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김기현 의원 SNS캡처) 2023.0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김기현 의원을 '김연경·남진 인증샷' 논란으로 공격한 안철수·윤상현 의원을 향해 "김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확인되지도 않은 사안을 두고 경쟁자인 김기현 후보를 공격한 윤상현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고의가 아니었다면 정중히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말했다.

그는 "김연경 선수에 의해 김기현 후보의 억울함이 밝혀져 다행"이라며 "진실은 밝혀지고 거짓된 말과 낡은 양말 퍼포먼스는 역풍을 불러올 뿐"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최근 한 행사장에서 구멍난 양말을 보여줘 화제가 됐다.

이 의원은 "후보 모두는 이념과 가치를 공유하는 동지들"이라며 "오로지 진실에 기초해 공정하고 당당한 경쟁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가수 남진씨와 김연경 배구선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환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줬다"고 했다.

이후 남진씨는 꽃다발은 자신들이 준비한 게 아니라며 김 의원과의 친분을 부인했다.

그러자 안 의원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며 "총선 기간 동안에 이런 일이 한 번이라도 발생하면 그 선거는 완전히 망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도 "남진씨가 김기현 지지자라는 오해로 고향 사람들에게 항의 전화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고 가세했다.

김연경 선수는 이날 한 매체에 "좋은 분 같아서 잘 되셨으면 좋겠다며 힘내시라고 한 마디 한 것이 전부"라면서도 "자리가 파한 후 (김기현 의원이) 지인을 통해 페이스북에 올려도 되는지 사진과 문구를 전달 받았다. 특별히 정치적 메시지가 아니었고 내가 응원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그러시라고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