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C&E, 환경·인재·재무 전문가 3인 사외이사 선임

등록 2023.03.29 14:2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ESG 경영 혁신 강화

associate_pic

이현준 쌍용C&E 대표가 29일 서울 씨티센터타워에서 열린 제6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쌍용C&E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쌍용C&E는 29일 서울 씨티센터타워에서 제61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박영아 명지대 물리학과 교수, 김동수 대주회계법인 부대표, 백승훈 이현세무법인 강남중앙지점대표(세무사) 등 3인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쌍용C&E는 최근 세계적으로 환경과 에너지, 기업의 사회적 역할 등이 확대되고 있어 이번 사외이사 선임을 통해 선제적으로 ESG 경영 기준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영아 교수는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 후 미국 펜실베니아대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지난 18대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에너지와 환경 등 과학 관련 의정활동을 펼쳤다.

김동수 부대표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오운문화재단 대표이사와 코오롱인재개발센터 원장을 역임했다.

백승훈 대표세무사는 연세대 경제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지난해 12월 중부지방국세청 조사2국장으로 37년간의 공직 생활을 마감했다.

쌍용C&E 이현준 사장은 "이번 사외이사 선임은 회사 ESG 경영 방침의 일환이자, 환경적·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약속의 실천"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2022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도 승인됐다.

쌍용C&E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판매가격 인상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8.28% 증가한 1조 9650억4200만원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20% 감소한 2208억7100만원을 기록했다.

또 쌍용C&E는 올해 1분기부터 보통주 1주당 분기 배당금을 110원에서 70원으로 조정하는 대신, 잔여금액(주당 40원)에 해당하는 약 200억원으로 자사주를 매입해 소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