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FBI, 기밀문건 유출 관련 용의자 체포 [뉴시스Pic]

등록 2023.04.14 08:34:50수정 2023.04.14 08:3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데이턴=AP/뉴시스] WCVB-TV가 제공한 비디오 캡처 사진에 13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데이턴에서 무장 요원들이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잭 테세이라(21)를 연행하고 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매사추세츠주 방위군 정보국 소속이던 테세이라가 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 및 전달 혐의와 관련해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3.04.14.

[데이턴=AP/뉴시스] WCVB-TV가 제공한 비디오 캡처 사진에 13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데이턴에서 무장 요원들이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잭 테세이라(21)를 연행하고 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매사추세츠주 방위군 정보국 소속이던 테세이라가 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 및 전달 혐의와 관련해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3.04.14.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미국이 기밀문건 유출과 관련한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CNN,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잭 테세이라를 매사추세츠 자택에서 체포했다고 전했다.

WCVB-TV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테세이라는 티셔츠와 반바지 차림으로 연행됐다.

테세이라는 미국 주방위군 공군 소속으로 기밀문건이 최초로 유출된 온라인 채팅 서비스 대화방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세이라는 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 및 전달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데이턴=AP/뉴시스] WCVB-TV가 제공한 비디오 캡처 사진에 13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데이턴에서 무장 요원들이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잭 테세이라(21)를 연행하고 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매사추세츠주 방위군 정보국 소속이던 테세이라가 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 및 전달 혐의와 관련해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3.04.14.

[데이턴=AP/뉴시스] WCVB-TV가 제공한 비디오 캡처 사진에 13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데이턴에서 무장 요원들이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잭 테세이라(21)를 연행하고 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매사추세츠주 방위군 정보국 소속이던 테세이라가 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 및 전달 혐의와 관련해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법무부에서 기밀문건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법무부에서 기밀문건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법무부에서 기밀문건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법무부에서 기밀문건 유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소재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기 위해 자료를 보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소재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기 위해 자료를 보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소재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3.04.14.

[워싱턴DC=AP/뉴시스]13일(현지시간) 메릭 갈런드 미국 법무부 장관이 워싱턴 소재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3.04.14.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