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한동훈, 부실 인사 책임져야…인사정보관리단 비밀조직인가"

등록 2023.10.11 14:07: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윤 정부, 인사 검증 자체가 보이지 않아"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3.10.1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3.10.1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정부의 부실한 공직자 인사 검증을 비판하면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임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가 올해 국정감사에도 공직자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인사정보관리단의 업무현황을 국회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감한 개인정보가 노출되거나 인사 관련 업무에 지장이 된다'는 황당무계한 소리를 변명이라고 둘러대고 있다"며 "인사 검증의 투명성 제고를 기치로 설립했던 인사정보관리단이 비밀조직인가. 왜 꽁꽁 숨기려 하나"라고 비판했다.

임 원내대변인은 "한 장관은 음지에 있던 인사 검증을 양지로 끌어내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윤석열 정부의 인사 검증은 존재 자체가 보이질 않는다. 인사 검증을 지하에 묻어버렸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보여주기식 인사검증단은 무능한 것이 아니라 아무 일도 하지 않은 것"이라며 "한 장관은 '책임지겠다'고 큰소리쳤던 만큼 지금이라도 부실 인사 검증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