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끄러워 마세요"…성윤활제, 안전하고 바른 사용법은?

등록 2023.11.25 15:17:03수정 2023.11.25 15:2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수용성·지용성·실리콘 베이스 윤활제 판매 중

화장품과 달리 흡수율 적은 실리콘 제품 인기

[서울=뉴시스]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개인용 윤활제가 의료기기로 새롭게 분류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체리미마카 제공) 2023.07.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개인용 윤활제가 의료기기로 새롭게 분류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체리미마카 제공) 2023.07.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20대 대학생 A씨는 최근 올리브영에 개인용 윤활제를 구매하기 위해 방문했다. 하지만 수용성, 지용성 등 많은 제품 가운데 적합한 제품을 찾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그는 "화장품처럼 직원에게 물어보기 민망해 제품만 보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개인용 윤활제가 올해 의료기기로 분류됐지만 아직 보수적인 환경 탓에 정확한 정보 대신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과거 러브젤 등으로 불린 개인용 윤활제는 수용성, 지용성, 실리콘 베이스 등으로 나뉜다. 라텍스와 유분은 상극이기 때문에 콘돔으로 피임을 할 경우 지용성 윤활제는 피해야 한다.

섹슈얼 브랜드인 체레미마카 관계자는 "지용성 윤활제는 마사지 오일 차원에서 사용하는 것"이라며 "인체에 들어가기에는 적절한 제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오일 베이스이기 때문에 이불 등에 묻을 경우 세탁이 어려운 점도 있다.

피임기구 가운데 하나인 콘돔과 사용하는 개인용 윤활제는 수용성 제품만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업계 관계자는 "수용성 젤이라고 모두 안전한 것은 아니라 성분, 제형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만든 수용성 젤이 안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중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제품은 수분 베이스다. 단 수분 베이스의 경우 윤활력을 높이기 위해 글리세린을 넣는 경우가 있다. 일반 피부와 달리 여성의 질 점막에 글리세린이 들어가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글리세린이 들어간 개인용 윤활제는 기대와 달리 질을 건조하게 만들고 독성 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리콘 개인용 윤활제는 한국에서는 낯설지만 세계 최대 쇼핑몰인 아마존에는 관련 카테고리 베스트셀러 톱5 가운데 2개 제품이 차지할 정도로 해외에서는 보편화된 제품이다.

실리콘 젤은 수용성도 지용성도 아니다. 물과 기름 모두에 녹지 않는다. 수용성 젤보다 쫀득한 제형을 가졌으며 흡수되지 않기 때문에 수용성과 지용성 젤보다 오래간다.

보통 화장품이나 샴푸를 구매할 때 무실리콘 또는 실리콘 프리 제품을 선호한다. 화장품에서는 실리콘이 피부에 장막을 만들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유발하고 영양 성분을 겉돌게 만들어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개인용 윤활제는 다르다. 개인용 윤활제에서는 이런 특성이 장점이 된다. 모공이 없는 점막에서 트러블 염려가 없고, 흡수가 되지 않는다는 특성 덕분에 윤활력과 유지력이 좋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