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고기를 입으로 손질"…또 불거진 중국 '위생 논란'

등록 2023.11.27 12:13: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입으로 갈비뼈 물어뜯어 손질 영상

"도구보다 빨라…전통기법" 주장해

매체 "전통 아냐, 팔로워 끌려는 것"

중국의 한 정육점에서 관계자가 입으로 양갈비를 손질하고 있다. (사진=SCMP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의 한 정육점에서 관계자가 입으로 양갈비를 손질하고 있다. (사진=SCMP 캡처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효경 인턴 기자 = 중국의 한 정육점 관계자가 입으로 양고기를 손질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동부 안후이성의 한 정육점에서 양고기를 입으로 손질하는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됐다. 영상 속 남성은 양 갈비뼈를 도구 대신 자신의 입을 사용해 물어뜯는 방식으로 살과 뼈를 발라냈다.

해당 남성은 "도구보다 더 빨리 뼈를 제거하는 수십 년 된 전통 기법"이라고 주장하며 "전문가는 침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비위생적이다. 역겹다"며 논란을 제기했다. 이에 중국 매체 지무 뉴스(Jimu News)는 중국 공무원과 인터뷰를 진행, 그는 "해당 정육점은 조사를 받았고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팔로워'를 끌어모으기 위해 만들어진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남성의 주장과 달리) 전통 기법이 아니며, 아무도 입으로 생 양갈비를 바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9월에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에 있는 칭다오 맥주 제3공장에서 작업자가 원료(맥아) 보관 장소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모습이 찍혀 논란이 된 바 있다. 해당 논란으로 업체는 시가총액 67억 위안(약 1조2000억원)이 증발하는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gg3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