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게임영상에 숨겨진 '집게손가락' 찾아라…남혐 논란에 비상

등록 2023.11.27 13:44:28수정 2023.11.27 14:12: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메이플·던파·블루아카이브·이터널리턴 등 영상 논란

외주 제작사 '뿌리' 스튜디오 "의도치 않았다" 해명

게임사들 해당 영상 비공개…외주사에 필요한 조치 검토

논란을 빚은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홍보 애니메이션 영상 속 한 장면. (사진=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논란을 빚은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홍보 애니메이션 영상 속 한 장면. (사진=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국내 게임업계에 또 다시 '남성 혐오' 표현 논란이 커지고 있다.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손동작이 게임 애니메이션 영상에 다수 등장하면서 게임 이용자들의 반발이 거세다.

여러 게임의 애니메이션 영상 속 캐릭터가 남성을 비하하는 목적에서 '엄지손가락을 펴고 집게손가락을 구부린 포즈'를 취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게임사들은 논란이 된 영상을 내리고, 사실 관계 조사에 착수했다.

논란이 된 게임의 애니메이션 제작은 모두 같은 외주 스튜디오 '뿌리'에서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뿌리 측은 "의도하지 않고 넣은 동작"이라고 해명했고, 게임 이용자들의 반발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애니메이션 영상이 논란이 된 게임은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블루아카이브' ▲님블뉴런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이터널리턴' 등이다.

해당 게임사들은 관련 영상들을 비공개 처리했다. 또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후 '뿌리' 측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옥성태 네오플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디렉터는 "스튜디오 뿌리에서 제작된 애니메이션은 부적절한 표현 전수 검사 대상으로 판단해 접근 불가로 처리했다"며 " 앞으로의 모든 외주 제작물에도 더욱 세심하게 검토해 불쾌감을 느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하 넥슨게임즈 블루 아카이브 총괄 PD도 "다른 외주 영상 작업물, 외주 아트워크 작업물도 상세한 전수 조사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추후 영상 홍보물을 제작, 준비하는 과정에 있어서도 부적절한 표현이 블루 아카이브 세계관을 훼손하는 등 불편과 실망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면밀하게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터널리턴' 공식 홈페이지에도 "지난 시즌 인트로 애니메이션에서 플레이어 분들의 불쾌함을 의도적으로 유발하는 부적절한 표현이 확인돼 긴급히 비공개 처리했다"면서 "이터널 리턴은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타인에 대한 혐오 표현이 자유의 이름으로 용납될 수는 없으며, 이에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지가 올라왔다.

이번에 논란이 되진 않았지만, '뿌리'에 외주 제작을 맡긴 복수의 게임사들도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스마일게이트의 경우 '에픽세븐'과 '아우터플레인'의 애니메이션 영상을 먼저 내리고, 부적절한 표현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스튜디오 '뿌리' 측에서도 공식 입장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뿌리 측은 먼저 "많은 분께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해당 스태프가 작업했던 컷은 리스트업해 각 게임사에 전달했고, 후속 조치를 위해 대기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뿌리 측은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손동작에 대해 "동작과 동작 사이에 이어지는 것으로 들어간 것이지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절대 아니다"면서 "해당 스태프는 키 프레임을 작업하는 원화 애니메이터로 저희가 하는 모든 작업에 참여하는 것이나 이러한 동작 하나하나를 컨트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이유를 막론하고 지적해주신 그림들로 불쾌감을 느끼게 해드린 것에 잘못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또 "원청사에서 괜찮으시다면 의혹이 있는 모든 장면들은 저희 쪽에서 책임지고 수정하고, 해당 스태프는 앞으로의 수정 작업과 더불어 저희가 작업하는 모든 PV(프로모션 비디오)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현재 작업하고 있는 것도 회수해 폐기하고 재작업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