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FC서울 40만 관중 비결, 여성·어린이·가족 축구팬 증가

등록 2023.11.28 11:1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올해 서울월드컵경기장 누적 관중 43만29명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지난 25일 치러진 수원삼성전에서 2018년 유료 관중 집계 이후 K리그 구단 중 처음으로 40만 관중을 돌파했다.

28일 FC서울에 따르면 올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19번 홈경기에 누적 관중 43만29명이 입장했다. 40만명 넘는 관중이 경기장을 찾은 것은 K리그 구단 중 최초다.

평균 관중은 2만2633명이었다. 이는 야구 등 한국 프로스포츠 구단을 모두 합해도 가장 많은 수치다.

관중 증가 요인은 여성팬 신규 유입과 가족 단위 팬 증가였다.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 시즌 전체 관중 중 약 47.4%가 여성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당시 32.7%보다 14.7% 증가한 수치다.

어린이 팬 비율도 2019년 14.1%에서 16.2%로 2.1% 올랐다. 이는 어린이를 동반한 30~40대 부모 팬의 방문으로 이어졌다. 어린이와 부모 등 가족 단위 팬 비율이 전체의 49.0%를 기록했다.

이 밖에 관람 환경 개선이 관중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 FC서울은 GS리테일과 협업을 통해 GS25 우리동네GS 앱의 픽업 서비스를 경기장에 도입해 편의점 이용 시간을 단축했다. 이 방식은 푸드트럭 하프타임 픽업 서비스에도 적용됐다.

인기인 방문 역시 힘을 보탰다. 4월8일 대구FC전에는 인기 가수 임영웅이 방문해 4만5007명 관중이 입장했다.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FC서울은 어떻게 4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었을까. 2023.11.28. (사진=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1월25일 수원과의 경기에서는 보이그룹 트레저의 최현석, 요시, 하루토가 하프타임 공연을 열었다.

또 창단 40주년을 맞아 서울 동대문운동장 시절인 1995년 당시 유니폼을 출시해 서울을 대표하는 구단으로서 정체성을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