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천안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전문성 부족 '맹탕 감사' 우려

등록 2023.11.29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올해 시정과 동떨어진 질문…위원장 제지

일부 의원 속어 사용해 지방의회 위엄 격하

천안시의회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시의회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박우경 기자 = 충남 천안시의회의 2023년 행정사무감사가 형식적 의사일정에 그치는 ‘맹탕 감사’ 우려를 낳고 있다.

일부 의원들의 전문성 부족으로 시정 점검과 비판에 한계를 드러내면서다.

29일 천안시의회에 따르면 각 상임위원회는 지난 27일부터 천안시 주요 부서를 상대로 2023 행정사무감사에 돌입했다.

통상 행정사무감사는 공무원의 기강 위배사항을 검토·분석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진행된다.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천안시의회는 올해 처음 시민제보제를 도입했다. 시와 관련한 시민들의 불만을 청취하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틀 간 진행된 감사에서 일부 의원들은 시의 정책을 확인하는 수준에 머물렀고, 소관 부서에 대한 핵심 이슈도 없이 변죽만 울렸다는 비판이다.

지난 27일 오전 행정안전위원회 행감에서 한 의원은 올해 천안시정과 동떨어진 2021년 2022년 정책 질의를 지속적으로 이어가 위원장으로부터 제지받았다.

전날 복지문화위원회 행감에서는 한 의원이 소관 부서의 미흡한 자료 준비를 지적하며 속어를 내뱉어, 지방의회 위엄을 격하시켰다는 비판이다.

서북구청 세무과 등을 상대로 열린 행감은 담당자 보고사항을 확인하는 수준에 머물며 10여분 만에 종료됐다.

지방의회가 행정기관을 면밀히 감시하고 견제하기 위해서는 시의원들의 전문성이 선행돼야한다는 지적이다.

천안지역의 한 행정학 박사는 “시정에 대해 꼼꼼히 공부하고 행정사무감사에 임한 의원과 아닌 의원의 차이는 현장에서 크게 나타난다”며 “기초의원 무용론을 벗어나기 위한 의원들의 노력이 필요해보인다”고 설명했다. 

천안시의회 2023년 행정사무감사는 다음달 5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pacedust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