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미 "♥조정석, 먼저 고백…이상형에 가까웠다고"

등록 2023.11.29 08:1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28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 화면. (사진=SBS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28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 화면. (사진=SBS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가수 거미가 남편인 배우 조정석이 먼저 대시하면서 연인이 됐다고 밝혔다.

거미는 28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조정석과의 러브스토리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거미와 조정석은 비밀연애 2년 만에 기사를 통해 열애 사실이 알려졌다. 총 5년간의 교제 끝에 2018년 결혼하고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가수 영지를 통해서였다. 영지가 뮤지컬로 인연이 있던 조정석을 뮤직비디오에 섭외하려는 자리에 거미를 데려갔다고. 거미는 "영지가 같이 가주겠느냐고 해서 만나게 됐다. 처음부터 이런 사이가 아니었고 좋은 오빠, 동생 사이였다"고 했다.

거미는 "오빠도 내성적이고 둘 다 내성적이라서 그런 (호감) 표현을 안 했다"며 "본인이 여자를 만나지 않겠다는 각오를 하고 있던 시기였는데 가끔 연락이 오더라. 그러다 일하는 감독님, 영화 스태프팀 있는 자리에 저를 초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그때 이성적으로 반한 것 같다. 다정다감한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상남자였다"고 밝혔다.

이후 썸을 타다가 조정석이 먼저 마음을 고백했다. 거미는 "나는 내 마음을 알게 됐고 오빠도 알고 있었나 보다. 여자 안 만난다고 하면서도 내가 있다고 하면 오긴 오더라"며 "애매하게 행동하길래 솔직히 얘기하려고 했는데 먼저 얘기했다. 내가 이상형에 가까운 모습이 많았다고 하더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