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승스님 입적 칠장사 화재, 숙소 방에서 시작…정밀감정 진행

등록 2023.12.01 09:47: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안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30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 내 스님이 머무는 숙소인 요사채 화재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전날 이곳에서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공동취재) 2023.11.30. photo@newsis.com

[안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30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 내 스님이 머무는 숙소인 요사채 화재 사고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전날 이곳에서 발생한 화재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공동취재) 2023.11.30.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이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 발생한 화재로 자승스님(69)이 입적한 사고 관련 최초 발화부를 스님 숙소(요사채) 좌측 방으로 추정했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은 전날 합동감식을 진행한 결과 발화부를 요사채 좌측 방으로 추정하지만, 발화원은 아직 확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불이 난 요사채에는 마루와 방 2개, 화장실 1개 등이 있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DNA 확인을 거쳐 발견된 법구가 자승스님이 맞음을 최종 확인했다. 시신 부검 결과로는 '화재사 추정'이라는 1차 소견을 회신받았다.

경찰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국과수 등 10여 명은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4시 30분께까지 5시간 30분가량 합동감식을 벌인 바 있다.

합동감식은 화재로 무너진 칠장사 내 스님 숙소(요사채) 잔해를 치우고 바닥 부분에 인화물질이 있는지, 전기적 문제가 있었는지 등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정밀 감정을 진행할 일부 잔해도 수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정밀감정 등을 종합 검토해 추후 판단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칠장사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통해 화재 당시 요사채에 다른 스님 등 외부인 출입이 없었던 점과 자승스님이 인화성 물질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 하얀색 플라스틱 통 2개를 들고 들어가는 모습을 포착했다.

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고 시점 사찰 내 다른 곳에 있던 주지스님 등 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기도 하다.

[안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30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 화재현장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30. photo@newsis.com

[안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30일 오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요사채 화재현장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30. photo@newsis.com

또한 자승스님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2장 분량 메모에 대해 필적 감정을 진행하고 있다.

자승스님이 남긴 것으로 알려진 메모에는 '칠장사 주지스님에게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되어 민폐가 많았소. 이 건물은 상좌들이 복원할 것이고, 미안하고 고맙소. 부처님법 전합시다'라고 적혀있다. 또 '경찰분들께 검시할 필요 없습니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할 뿐인데, CCTV에 다 녹화되어 있으니 번거롭게 하지 마시길 부탁합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한편, 지난달 29일 오후 6시 50분께 칠장사 내 스님이 머무는 숙소인 요사채에 불이 나 자승스님이 입적했다.

자승스님은 사고 당일 칠장사에 방문, 요사채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자승스님은 조계종 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조계종 고위 인사이자 서울 강남구 봉은사 회주다.

조계종은 30일 자승스님이 소신공양(燒身供養)했다는 판단을 내놨다.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의미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