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진안군, 환경부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등록 2023.12.03 14:25: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진안=뉴시스]최정규 기자= 전북 진안군청 전경.(진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안=뉴시스]최정규 기자= 전북 진안군청 전경.(진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안=뉴시스]최정규 기자 = 전북 진안군은 환경부에서 주관한 ‘2023년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진안군은 전북지방환경청이 선정한 환경청별 우수상 부문에 선정됐으며 이는 지난 2020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 수상이다.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점검은 하수도법에 따라 경쟁력 있는 하수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관리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매년 환경부에서 실시하고 있다.

이번 실태점검은 지난 5월~9월까지 공공하수도를 운영하고 있는 16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38개 항목에 대해 서류심사와 현지점검을 통해 평가를 실시했다.

진안군은 고원지대로 지형의 고저차가 있어 오수중계펌프장과 소규모하수처리시설이 타 지역보다 많아 공공하수도 운영에 애로사항이 되고 있다.

하지만 현지 상황과 여건에 맞는 공공하수도 인력관리, 기술진단 및 시설개선, 하수관로 유지관리(준설 및 노후관로 개선) 등 공공하수도의 안정적 운영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사항을 인정받았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맑은 물 보전과 수질관리를 위해 공공하수도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든분들이 노력한 결과”라며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섬진강과 용담호 주변에 수질보전은 물론 수변구역 및 하수미처리구역 등도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도록 하수도 보급을 위해 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jk9714@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