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혼 전 '이것' 때문에 늘 싸워"…결혼생활 악몽, 1위는?

등록 2023.12.05 05:01:00수정 2023.12.05 15:58: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온리유· 비에나래, 돌싱남녀 538명 설문조사

남성은 "생활비 조율", 여성 "쇼핑할때" 응답

[서울=뉴시스] 서울 마포구 웨딩의거리 내 상점에 진열된 웨딩드레스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마포구 웨딩의거리 내 상점에 진열된 웨딩드레스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언제 말다툼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을까. 남성은 '부부의 생활비를 조율할 때', 여성은 '쇼핑을 같이 할 때'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달 27일~이달 2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38명(남녀 각각 2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5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와 무엇을 함께 할 때 말다툼이 빈번하게 발생했나'에 대해선 남성은 '부부의 생활비 조율'(27.5%), 여성은 '쇼핑할 때'(28.6%)가 가장 많았다.

이어 남성은 '쇼핑할 때'(25.2%), '양가 선물 구입'(22.3%), '양가 가족 행사 참석 협의'(16.4%)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부부의 생활비 조율'(24.2%), '양가 가족 행사 참석 협의'(21.2%), '양가 선물 구입'(18.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는 본인의 어떤 점에 대해 자주 트집을 잡았나'란 질문에는 남성은 '생활습성('31.2%), 여성은 '의식 수준'(32.0%)을 각각 1위로 꼽았다.

2위는 남녀 모두 '상대를 대하는 자세'(남성 26.0%·여성 23.1%)로 조사됐다. 3위 이하는 남성의 경우 '직장 생활'(21.2%)과 '가치관'(14.5%), 여성은 '가치관'(19.2%)과 '생활 습성'(17.1%) 등으로 답했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말다툼을 할 때 상대가 빈정대며 자주 사용했던 표현이 무엇인가'에서도 남녀 간에 많은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상대가 '그 봐, 내가 뭐랬어'(34.2%)라며 빈정댔다고 답해 가장 많았다. '꼴값하네, 주제도 모르고'(23.1%)와 '어째 평생 그 모양이야'(22.6%)와 '니(너) 하는 게 다 그렇지 뭐'(13.0%)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여성은 '니 하는 게 다 그렇지 뭐'로 답한 비중이 30.5%로서 첫손에 꼽혔다. 뒤를 이어 '어째 평생 그 모양이야'(25.3%), '남편 잘 만나 호강하는 줄 알아라'(20.1%)와 '꼴값 하네, 주제도 모르고'(15.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