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익표 '연동형 유지·위성정당 방지'에 "모든 약속 다 지켜야 하나"

등록 2023.12.05 10:07:23수정 2023.12.05 12:1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선 때 약속 다 지키면 3선 연임금지까지 지킬 건가"

이낙연 신당설에 "그런 상황 오지 않도록 당 화합해야"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0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모든 다 약속을 다 지켜야 하느냐"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등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위성정당 방지를 약속한 바 있는데 이같은 약속이 지켜지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방송인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최근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대표 대선공약이었던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에 대해서 "하나 덧붙여야 되는 게 그러면 모든 약속을 다 지켜야 되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제가 그래서 의원들에게 우스갯소리로 그랬다"며 "대선 때 우리가 정치 개혁한다고 한 약속 다 지키면 3선 연임 금지까지 했는데 그걸 다 지킬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물론 약속은 지켜야 되는 것이고 때로는 약속을 못 지키는 상황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경우에는 당당하게 약속을 못 지키게 되는 상황을 설명하고 그 다음에 사과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왜 바뀌어야 되는지를 설명하고 물론 가능한 약속을 지키려고 하는 노력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창당설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어떤 흐름이 만들어지고 있거나 이렇게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상황으로 가지 않도록 우리 당내에서 잘 화합하고 서로 대화할 필요성은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가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점이 강조되기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정치라는 게 서로 생각이 다르고 경쟁할 수 있지만 어떤 큰 목표를 위해서는 서로 협력하고 허심탄회하게 서로 대화하면서 가는 것도 지도자의 덕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전 대표, 이재명 대표 두 분 다 큰 정치 지도자로서의 그런 덕목을 함께 보여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