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두환 파주에 못 묻힌다'…장산리 땅주인 매매계약 철회

등록 2023.12.06 09:16:56수정 2023.12.06 09:44: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치권과 시민단체들 중심으로 반대여론 확산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서 전 전 대통령의 시신이 운구되고 있다. 2021.11.23.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서 전 전 대통령의 시신이 운구되고 있다. 2021.11.23. misocamera@newsis.com

[파주=뉴시스] 송주현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가 안장될 예정이던 경기 파주시 장산리 소재 땅주인이 매매 의사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 유족들이 전씨의 유해를 파주 장산리에 안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의 반발이 이어졌다.

진보당파주지역위원회와 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 파주노동희망센터, DMZ생태평화학교 등 1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전두환 파주 장산리 매장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김경일 파주시장도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히며 힘을 보탰다.

김 시장은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12·12 군사쿠데타와 5·18 광주 학살로 대한민국 민주화의 봄을 철저히 짓밟은 전두환의 유해를 파주에 안장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개인적으로, 또 정치인으로서 전두환 (전 대통령) 유해 파주 안장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 전 대통령 유족들이 매입을 추진하던 토지의 소유자도 매물을 거둬들이고 땅을 팔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토지 매도 관련 가계약만 맺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21년 11월 23일 전 전 대통령이 사망한 뒤 유족들은 그동안 장지를 구하지 못해 연희동 자택에 유골을 안치했다.

그러나 북녘땅이 보이는 파주시 문산읍 장산리에 전씨의 유골 안장 얘기가 나오면서 지역 내 반발이 이어졌다.

장산리 주민들도 '학살범 전두환 여기 오지 마라'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반발했다.

전씨는 생전 자신이 사망하면 화장한 뒤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는 유언을 남겼으며 유족이 장지로 추진한 장소는 북한 땅이 보이는 곳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