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18 민주묘지 찾은 조국, 방명록에 맞춤법 실수

등록 2023.12.06 11:43:27수정 2023.12.06 12:25: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이'를 '고히'로 잘못 표기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남긴 방명록. (사진 = 국립5·18민주묘지 제공) 2023.12.05.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5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남긴 방명록. (사진 = 국립5·18민주묘지 제공) 2023.1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예진 인턴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맞춤법 실수를 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5일 오전 9시쯤 조 전 장관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다. 그는 추모탑 앞에서 묵념한 뒤 묘역으로 이동, 5·18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50여일 옥중 단식 농성을 벌이다 숨진 고(故) 박관현 열사와 무명열사 묘소를 참배했다.

조 전 장관은 참배에 앞서 방명록을 작성했다. 그는 '5·18 정신을 생각하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한 걸음을 내딛겠습니다. 고히 잠드소서'라고 적었다. '고히'는 '편안하고 순탄하게'라는 뜻의 '고이'의 오기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이 민주묘지를 찾은 것은 지난 2019년 이후 4년 만이다. 그는 당시 5월 진행된 정부 주도 5·18 기념식에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민주묘지 참배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2024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조 전 장관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조 전 장관은 민주묘지 참배에 대해 정치적인 의미 부여를 삼가달라며 "마음을 추스르고 정리하고자 개인 자격으로 왔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신당 창당과 총선 출마에 대한 질문에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jin0613@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