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담철곤 오리온 회장, 사위 이원우씨에 주식 1.4만주 증여

등록 2023.12.08 16:27:23수정 2023.12.08 17:27: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족간 단순 증여…이원우씨 아직 경영 참여 계획없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오리온 건물 모습 2017.05.1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오리온 건물 모습 2017.05.1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구예지 기자 = 오리온은 담철곤 회장이 사위 이원우씨에게 오리온 주식 1만4000주를 증여했다고 8일 공시했다.

담 회장이 사위에게 오리온 주식 증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담 회장이 보유한 오리온 주식은 19만7670주에서 18만3670주로 줄었다.

이씨는 담 회장의 장녀 담경선 오리온 재단 이사 남편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가족 간의 단순 증여"라며 "경영 참여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nris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