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시, 폐지 수집 노인 200여명 일자리사업단 구성한다

등록 2024.06.16 11:4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대구=뉴시스】대구 주택가에서 한 노인이 폐지를 수집하기 위해 손수레를 끌며 걷고 있다. 뉴시스DB. 2024.06.16.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대구 주택가에서 한 노인이 폐지를 수집하기 위해 손수레를 끌며 걷고 있다. 뉴시스DB. 2024.06.16. [email protected]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지역의 고물상과 폐지수집 노인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대구시가 올해 2월부터 5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폐지수집을 하는 노인들은 1189명으로 284개 고물상과 거래하고 있었다.

 그중 여성이 708명(60%), 국민기초생활 수급 379명(32%), 기초연금 수급 1077명(91%)으로 나타났다.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 중인 노인은 261명(22%)이었으며, 신규 참여를 희망하는 노인은 18%(219명)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폐지수집 노인들의 건강 상태와 상황을 고려해 낮은 강도의 공공 노인일자리를 연계하고, 개인적인 사유로 폐지수집을 계속하길 원하는 노인 200여명을 대상으로 6개 구·군 시니어클럽에서 ‘폐지수집 일자리 사업단’을 구성한다.

‘폐지수집 일자리 사업단’은 수집한 폐지 등 판매 수익과 추가 지원금을 합해 급여를 지원하는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폐지수집 후 구·군 시니어클럽과 협약을 맺은 공동판매처(고물상 등)로 가져오면 평균 수입의 2배가량(월 30만원 정도)을 급여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또한, 생계나 주거 어려움에 처한 노인들은 긴급복지 혹은 달구벌 복지기동대와 연계해 위기 상황 또는 위기 우려 상황을 사전 예방하고, 돌봄이 필요한 폐지수집 노인은 안부 확인 및 일상생활 지원 등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 및 만성질환 등을 앓는 노인은 방문 건강관리사업과 연계해 방문간호사가 주기적인 건강관리(2개월 1회)와 상담을 실시하고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특히, 폭염 및 혹한기 대비용품 지원과 폐지수집 중 발생하기 쉬운 안전사고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용품을 지원하고 안전교육도 실시한다.

정의관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폐지수집 어르신들이 사회에서 고립되지 않도록 필요한 보건·복지서비스를 적극 연계하고, 안정적인 소득지원을 위해 노인일자리를 확대하는 등 사회안전망으로서의 돌봄 역할과 일상생활에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