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부발전 AI사원 '프로봇' 8명 업무 본격화…입사식 개최

등록 2024.06.17 21:31: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00여개 지원업무 분석 기반 8개 업무 분배

AI혁신부서 접목…생성형AI 자동화체계 구축

남부발전 AI사원 '프로봇' 8명 업무 본격화…입사식 개최


[세종=뉴시스]이승주 기자 = 한국남부발전의 인공지능(AI)사원 K-프로봇 8명이 17일 정식 입사했다. 앞으로 각 부서에 배치돼 업무를 본격 수행한다.

남부발전은 이날 부산 본사 비전룸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초로 AI사원 입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K-프로봇이란 남부발전(KOSPO)의 영문명 'K'와 일반직원 호칭인 '프로'를 합친 AI사원 명칭이다. 이번 입사식은 K-프로봇이 앞으로 사내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들의 업무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남부발전은 로봇을 활용해 자료수집과 법령, 사규 업데이트 등 부분적으로 업무 지원을 맡겼다. 하지만 K-프로봇은  100여개 지원업무 분석을 기반으로 만든 8개 업무를 맡게 된다.

아울러 남부발전은 지난해 말 신설된 AI혁신 부서 업무도 접목해 생성형AI를 연계한 자동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K-프로봇은 입사에서 끝나는 게 아니다"라며 "향후 첨단 디지털 기술을 추가 접목해 임직원 업무 부담을 줄이고 업무 효율화와 혁신에 중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