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서, 찜통같은 서울

등록 2021.07.22 09:3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절기상 가장 더운 날 '대서'인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기상청은 서울 낮 최고기온이 36도로 폭염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열화상카메라로 촬영한 이 사진은 온도가 높을 수록 붉은색으로 표시되며 낮은 온도는 푸른색으로 표시된다. 2021.07.22. jhop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