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STL, 밀워키에 대패…실트 감독도 벤치클리어링 가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6 14:45:54
associate_pic
[밀워키=AP/뉴시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야디에르 몰리나가 1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5회말 밀워키 더그아웃에서 나온 말을 들은 뒤 격분하고 있다. 2020.09.16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밀워키 브루어스에 대패했고, 벤치클리어링까지 벌였다. 벤치클리어링에는 선수단의 수장인 감독까지 가담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MLB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의 경기에서 5회말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밀워키가 12-2로 앞선 5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라이언 브론은 주심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브론과 세인트루이스의 베테랑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는 짧은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2S2B 상황에서 브론이 타격을 하는 순간 왼팔을 쭉 뻗은 몰리나의 손에 브론의 배트가 부딪혔다. 포수 타격 방해 판정이 나오면서 밀워키는 밀어내기로 1점을 추가했다.

몰리나는 왼팔울 부여잡고 고통스러워했고, 마이크 실트 감독과 트레이너가 몰리나의 상태를 살피기 위해 그라운드로 나왔다.

트레이너와 함께 손목 상태를 살피던 몰리나는 밀워키 더그아웃에서 나온 말에 격분했고, 실트 감독도 밀워키 더그아웃을 향해 강하게 항의했다.
associate_pic
[밀워키=AP/뉴시스] 1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2020.09.16
양 팀 선수단도 모두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와 한참동안 대치했다.

심판진은 실트 감독과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에 퇴장 명령을 내린 뒤 경기를 재개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3-18로 대패했다. 세인트루이스의 시즌 성적은 21승 22패가 됐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잭 플래허티는 3이닝 8피안타(2홈런) 9실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해 시즌 2패째(3승)를 떠안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