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서 고릴라 코로나19 감염…영장류 감염 세계 최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2 07:16:44  |  수정 2021-01-12 08:16:09
associate_pic
[아부자=AP/뉴시스]지난달 22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움베 산맥에 설치한 카메라에 크로스강고릴라 무리가 이동하는 모습이 찍혀 있다. 자연보호론자들은 나이지리아의 움베 산맥에서 희귀한 크로스강고릴라 떼의 모습을 처음으로 포착했는데 이는 한때 멸종될 것으로 우려했던 이 고릴라가 보호 노력 속에서 번식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밝혔다. 2020.07.08.
[샌디에이고(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미 샌디에이고의 동물원에서 고릴라 여러 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이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도 영장류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로 여겨지고 있다.

동물원장 리사 피터슨은 동물원의 고릴라 8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기침을 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말했다.

 이에 앞서 동물원의 야생동물 관리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증상은 나타내지 않았으며 고릴라 주변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었다. 동물원은 지난해 12월6일부터 일반인들에게는 폐쇄됐었다.

고릴라들은 현재 수의사들로부터 면밀한 모니터링을 받고 있다고 피터슨 원장은 말했습니다. 고릴라들에게는 현재 비타민과 유동식 등이 제공되고 있지만 코로나19에 대한 특별한 치료법은 없다고 피터슨은 덧붙였다.

고릴라들은 현재 충혈 현상을 보이고 기침을 하는 것을 제외하면 잘 지내고 있다.

밍크나 호랑이 등 다른 야생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있었지만 유인원이 감염된 것은 최초이며 심각한 상태로 악화될 것인지 여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고릴라는 DNA의 98.4%를 인간과 공유하고 있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멸종 위기에 처한 고릴라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었다.

동물원측은 지난 6일 고릴라 2마리가 기침을 시작한 후 검사를 실시했으며 미 농무부 국립수의학연구소에서 검사 결과를 확인했다.

동물원 관계자는 고릴라들이 더 심각한 증상을 보일 경우를 대비해 코로나19 감염자들을 치료해온 전문가들과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 다만 격리는 무리지어 생활하는 고릴라에게 해로울 수 있어 하지 않고 있다.

피터슨 원장은 "야생동물은 스스로의 회복력을 갖고 있으며 인간과는 다르게 치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