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수홍 조카 "우리 집 돈 많아…사기친 거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31 21:01:41
유튜버 이준호, 박수홍 조카 카톡 공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올라오 박수홍 조카 카카오톡 캡처. 2021.03.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개그맨 박수홍이 친형 부부로부터 30년간 출연료 등을 떼였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고 인정한 가운데 친형 부부의 딸이 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인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조카 카톡 입수! "삼촌 돈 받은 적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인물의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캡처본에는 박수홍 조카와 제보자 A씨가 카카오톡 오픈 채팅 링크를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은 내용이 담겼다.제보자는 증거를 뒷받침하기 위해 조카의 개인 SNS 계정 속 사진을 함께 보냈다고.

이진호는 "제보자는 박수홍의 팬이었던 것 같다. 박수홍 형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온 이후 호기심이 생겨서 조카의 SNS를 찾았다고 했다"며 "오픈 채팅으로 대화를 나눴다. 지인들이 박수홍의 조카가 맞다고 확인해줬다"고 했다.

박수홍 조카는 현재 해외입시를 준비 중이며 삼촌 박수홍에게 금전 지원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학 갈 건 아닌데 여러 경험을 해보려 한다. 삼촌 돈은 하나도 안 받았다"고 말했다.

A씨는 "부모 직업이 무엇이냐. 삼촌(박수홍)이 너희 집안을 다 먹여 살리는 줄 알았다"며 박수홍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을 간접 언급했다.

그러자 박수홍 조카는 "절대 아니다. (부모가 하는 일은) 사업이라 하겠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구체적인 부모의 직업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A씨는 "부모가 망하면 네가 돈 벌어야 할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했고, 박수홍 조카는 "돈 안 벌어도 된다. 우리 집 돈 많다. 걱정 안 해도 된다. 사기 친 거, 훔친 거 없다. 세금만 뜯길 거다"고 답했다.

앞서 박수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소속사를 운영하던 친형 부부에게 수십 년에 걸쳐 금전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