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가 "김정은, 납북자 해결 위해 조건 없이 만날 용의"

등록 2021.04.17 14:19: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지난 15일 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공항으로 향하기 위해 총리 관저를 나서고 있다. 그는 이날 전용기로 미국 워싱턴을 향해 출발했다. 2021.04.16.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일본인 납북자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날 용의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16일 NHK와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방미 중인 스가 총리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한 화상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인 납북자를 "우리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자 중대한 인권문제인 납치문제인 납치 문제"라고 언급한 뒤 "바이든 대통령도 정상회담에서 즉각적인 해결을 위한 헌신을 다시 확인했다. 미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해 모든 납북자의 조기 귀국 실현을 위해 전력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나는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이는 납치 문제 해결, 결실있는 북일 관계를 수립을 위해 스스로 앞장서 행동하겠다는 결심"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납치 문제, 오키나와 기지 문제 등에 주력하면서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피부로 느끼고 강화에 힘써왔다"며 "이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은 외교 조정이라는 중요 역할을 맡고 있는 총리의 중요한 책무라고 여긴다. 미일 정상회담에서 확고한 유대를 재차 확인했다"고도 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위기관리 대응을 맡은 관방장관으로서 지난 2014년 이후 현재까지 대략 80기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경험했다"며 "이 모든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한 것이자 일본뿐만 아니라 지역, 국제사회의 평화와 인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모든 대량 살상무기와 모든 사거리 탄도미사일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를 끈질기기 추구해야 한다"며 "앞으로 한미일 3국이 긴밀히 연계해 관련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추진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 문제 해결에 있어 열쇠를 쥔 것은 중국"이라며 "중국은 최근 몇년간 정치경제 뿐만 아니라 군사 면에서도 영향력이 급속히 높이고 있다.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등에서도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주권과 민주주의, 인권, 법의 지배 등 보편적 가치에 대해 양보할 생각이 없다"며 "대중 정책은 미일이 확고히 논의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바이든 대통령과 아주 진지하고 좋은 토론을 했다"고 했다.

그는 "미얀마와 신장 위구르 자치구, 홍콩 등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일본은 제대로 목소리를 높이면서 국제사회와 제휴하고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강력함을 믿는 미일이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해 이념을 같이하는 국가와 희망찬 미래를 함께 구축하고 싶다"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