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바이오 > 과학

과학기술계 "과기장관 후보자 논문표절 아냐…국회 능력중심 검증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20:48:47
과총·한림원·과편협, 후보자 논문 표절 여부에 대한 의견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계는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논문 표절을 하지 않았으며 국회는 직무수행능력과 전문성을 중심으로 인사 검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는 이날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문 표절 여부에 대한 과학기술계 의견'이라는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지난 4일 임혜숙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에서는 학술지 논문 및 제자 학위논문 표절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먼저 과학기술계는 임 후보자가 학술지(2004) 내용을 포함해 석사 학위 논문(2005)을 작성한 것에 대해 "제자 A의 석사학위 논문에 과거 학술지 내용을 포함해 작성했는데, 이 두 논문은 가설 설정과 결론이 다르다"면서 "표절은 타인의 아이디어, 연구내용·결과 등을 적절한 인용 없이 사용하는 행위로서 이 두 논문에는 모두 A가 저자로 포함돼 있기에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제자 B의 석사 학위논문을 학술지 논문(2006)으로 발행한 것과 1저자 표기에 관해서는 "학위 논문을 다시 학술지로 발행하는 것은 과학기술계에서 장려하고 있다"면서 "또한 학술지 논문에 B 석사 학위생이 저자로 포함돼 있어 표절이라 보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또 "논문의 저자와 표기 순서에 대한 논란 역시 저자 순서는 저자 사이의 약속이므로 외부에서 관여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향후 임 후보자에 대한 인사 검증 방향에 대해서도 제시했다.

과학기술계는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과학기술 정책 전문성과 연구현장의 이해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청문회가 임 후보자의 직무수행능력과 전문성 중심으로 검증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