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라비 "7곡 작사 작곡...래퍼로서 집중도 높인 앨범"

등록 2021.06.03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네 번째 미니앨범 '로지스(ROSES)' 발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라비. 2021.06.03. (사진 = 그루블린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빅스' 멤버 겸 메인 래퍼 라비(RAVI·김원식·28)는 팬들로부터 오해를 받는다. '타임터너'를 갖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라비는 '1박2일'에 출연하는 예능인이자,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을 운영하는 CEO, 그리고 네이버 나우(NOW.) '퀘스천마크'의 호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빠듯한 스케줄에도 래퍼로서 본분을 잊지 않았다. 3일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앨범 '로지스(ROSES)'를 발매한다. 편안함이 인상적인 '꽃밭', 대세 래퍼 원슈타인이 피처링한 '카디건'을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최근 삼성동 그루블린에서 만난 라비는 "래퍼로서 집중도를 높인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앨범에 실린 7개 트랙의 전곡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렸다.

-바쁜 활동 가운데도 앨범을 냈습니다.

"원래는 봄에 내려고 했던 앨범이에요. 다양한 꽃의 이미지를 떠올렸기 때문이죠. 근데 앨범 내는 것을 계속 망설였습니다."

-왜 앨범 발표를 주저한 건가요?

"제게 앨범을 내는 건, 공연을 할 수 있는 명분이 되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팬들을 무대 위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잖아요. 그럼에도 앨범을 낸 이유는 제가 원래 할일이고 두려워하는 건 싫어서였습니다."

-사랑에 대한 감정을 다양한 시각으로 표현했다고 소개했는데, 음악적으로는 어떤 점에 집중했나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라비. 2021.06.03. (사진 = 그루블린 제공) photo@newsis.com

"정체성이요. 사운드적으로 좀 더 또렷해지고 싶었어요. 좀 더 '내 옷' 같은 느낌이요. 이제 제게 더 맞는 형태의 멜로디와 사운드, 코러스의 큰 틀이 생겼다는 생각이 들어요."

-젊은 나이에 레이블을 운영하는 건 어떻습니까?

"이번 달이 딱 설립한 지 2주년이 됩니다. 구체적으로 달릴 수 있는 준비가 된 상황이에요. 아직 회사가 많이 알려지지 않은 만큼, 브랜딩 자체에 신경을 쓰고 있어요."

-정말 많은 일을 동시에 하는데 시간은 어떻게 나눠쓰고 있나요?

"시간을 정말 열심히 채워서 써요. 네다섯 시간 이상은 자지 않고, 계속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아요. 제 생활처럼 돼서 어렵지는 않습니다. 때로는 버겁기도 한데, 결과물이 보이니 멈출수가 없네요. 정해진 스케줄이 우선이고, 그 다음은 회사 회의 그리고 나머지 시간은 운동과 제 작업에 씁니다."

-사람들과 섞여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요. 예능 출연은 그런 의미인가요?

"'1박2일' 출연진, 제작진은 이제 서로 가족 같아요. 형들과 제작진과 여행을 다녀오면, 더 작업을 하고 싶어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라비. 2021.06.03. (사진 = 그루블린 제공) photo@newsis.com

-곧 서른을 앞두고 있습니다. 생각이 많아지지는 않나요.

"올해 초까지만 해도 생각이 많았어요. 지금은 그렇지는 않아요. 형들이 활동하는 걸 보면서 30~40대가 돼도 제가 생각하는 느낌으로 활동할 수 있을 거 같았죠. 다만 20대 때 너무 못 놀았어요. 하하.'

-더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나요?

"새로운 목표나 프로젝트에 대한 갈망이 한 때 컸는데 지금은 균형을 더 추구해요. 한 때 공황장애를 느끼기도 했는데, 지금은 나아졌어요. 돌아볼 여력이 없었는데, 지금은 있죠."

-어릴 때 크리스 브라운을 보면서 가수의 꿈을 꿨잖아요. 그 당시 라비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요.

"지금도 크리스 브라운을 보면서 감탄한 장면이 머릿속에 있어요. 마치 히어로물 보듯이 동경했거든요. 순수한 마음으로 춤추고 노래를 따라했죠. 지금도 그 순수함이 저를 자극해요. 음악을 뜨겁게 사랑하게 만들죠. 그 때 '크리스 브라운을 좋아해서 너무 다행'이라고 얘기해주고 싶어요."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