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스가 대만 '국가'로 명명했다가 진화…"日입장 변함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7:33:52
"대만 관련 입장, 1972년 중일공동성명에 있는대로"
associate_pic
[뉴키=AP/뉴시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11일(현지시간) 뉴키 공항에 도착했다. 2021.06.11.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대만을 '국가(國)'로 명명했다가 중국이 반발하자 진화에 나섰다.

1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 산케이 신문, 니혼TV 뉴스 등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가 대만을 국가로 표현한 데 대해 "대만에 관한 국가(일본)의 입장은 1972년 중일 (국교정상화의) 공동성명에 있는 그대로다"고 밝혔다.

대만을 기존처럼 '지역'으로 본다는 생각을 시사했다.

이어 "비정부 간의 실무 관계로서 유지한다는 기본적인 입장에는 아무런 변경이 없다"고 했다.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10일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일본 측에게 "강한 불만을 나타내고 엄정한 항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된다면서 "대만의 독립을 목표로 하는 세력이 잘못된 메시지를 내지 않도록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9일 스가 총리는 당수토론에서 대만과 호주, 뉴질랜드를 '3국'이라고 표현했다.

스가 총리의 이런 발언은 중국과 일본이 대만을 둘러싸고 갈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일본은 미국과의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명기해 중국의 반발을 초래했다. 중국의 방해로 백신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대만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제공하기도 했다.

특히 11~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전 발언이라 더욱 주목됐다.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대만이 명기될 가능성에 대해 언론들이 보도했기 때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