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현장투입 48시간만에 숨진 채 발견된 27년차 베테랑 구조대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9 13:20:39  |  수정 2021-06-19 13:34:41
지하2층서 수색 17분만에 발견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19일 오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진압 및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다가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52)소방경 유해를 실은 구급차가 건물 밖으로 나오고 있다. 2021.6.19. pjd@newsis.com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화재 발생 3일 만에 불이 난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다가 건물 안에서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모(52)소방경이 19일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소방경이 현장에 들어간 지 48시간 만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49분께 이천 덕평물류센터 내 지하 2층 중심부에서 좌측으로 벗어난 지점에서 김 소방경이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의 상태는 화재로 인해 손상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께 불이 난 물류센터 건축물 구조의 안전진단을 위해 전문가 5명과 수색인력 등 총 21명을 건물 안으로 투입했다.

전문가들은 일단 김 소방경의 수색 시 구조대원 안전에 이상이 있을 지 여부를 20분간 중점적으로 살핀 후 건물 내부로 수색인력을 들여보내도 무방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32분께 전문가와 함께 건물 안으로 진입했던 수색대원 10명에 더해 동료 구출팀 5명을 추가로 투입시켜 김 소방경을 찾아나섰다.

소방 수색팀은 총 15명이 3개조로 나눠 화재 당시 김 소방경이 지원을 나갔던 지하 2층을 중심으로 이뤄졌고, 김 소방경은 본격적인 수색이 시작된 지 17분 만에 발견됐다.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19일 오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 안으로 수색인력 등이 진입하고 있다. 2021.6.19. pjd@newsis.com
이후 소방당국은 오전 11시 32분까지 시신 수습을 위한 정리작업을 진행하고, 오전 11시 32분부터 낮 12시 12분까지 김 소방경의 유해를 수습했다.

소방당국은 김 소방경의 시신을 수습한 직후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김 소방경은 지난 17일 오전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다가 불길이 재연소되는 과정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 했다.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다른 동료들을 먼저 챙기면서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소방경은 1994년 소방에 투신해 고양소방서에서 첫 소방관으로 일했다. 이후 27년간 하남과 양평, 용인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다.

응급구조사2급 자격증에 육상무전통신사, 위험물기능사 등 각종 자격증도 두루 보유하는 등 남다른 학구열을 가진 베테랑 소방관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 박종대 기자 = 19일 오전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압작업을 벌이면서 검게 타버린 건물이 보이고 있다. 2021.6.19. pjd@newsis.com
소방당국은 오는 21일 오전 9시 30분 경기 광주시 시민체육공원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김 소방경에 대한 영결식을 엄수할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건물에 대한 정밀 구조 안전진단은 다시 전문가와 상의 후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이천 덕평물류센터는 지난 17일 오전 5시 36분께 최초 화재 신고가 접수되고 소방당국이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인력 152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최초 신고자는 물류센터 내 지하 2층 근무자로 연기가 보여 119에 신고했다.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며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런데 갑자기 오전 11시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사흘째 불길이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