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건기식·일반식품 일체형 제품 출시 가능해진다

등록 2021.09.15 15:53: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규제 특례 사업으로 선정
정제·캡슐 등 건기식과 액상 식품 함께 포장 허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정제·캡슐 같은 형태의 건강기능식품과 혼합음료·주스·차 등 일반 식품을 하나의 제품으로 구성해 판매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과 일반식품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하나의 일체형 제품으로 소분·제조하는 것을 허용하는 규제 실증특례 사업이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됐다고 15일 밝혔다.

현행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은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소에서 제조한 건강기능식품을 식품제조가공업소에 위탁해 식품과 함께 소분·제조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정부가 융복합 건강기능식품을 규제 특례 대상으로 선정함에 따라 건강기능식품과 일반 식품을 함께 포장한 제품을 제조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풀무원녹즙, CJ제일제당, 에치와이, 매일유업, 뉴트리원, 그린스토어 등 6개 업체가 이번 사업을 신청했고, 향후 2년간 규제유예(규제샌드박스) 시범사업으로 운영된다.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인증받은 식품제조가공업소에서 정제·캡슐 등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을 1회 분량으로 소분해 액상 등 형태의 일반식품과 일체형으로 포장이 가능해진다.

다만 시범사업은 건강기능식품의 효과·품질을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소비자 안전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식약처가 제공하는 '융복합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 지침'을 준수하는 경우에만 허용된다.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과 식품을 따로 구매해 섭취하던 것을 한 번에 섭취할 수 있게 돼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고, 다양한 맞춤형 제품 출시가 가능해졌다"며 "시범사업 운영 과정에서 소비자 안전을 지키기 위해 보완해야 할 부분이 있는지와 시범적으로 적용되는 규제특례의 내용이 적절한지 등을 살피면서 추후 제도유지 필요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