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교육에 들어온 AI·메타버스…'가상학교'가 온다

등록 2021.09.21 13: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원격수업 장기화로 교실 기가 무선망 설치

기초학력 진단·수준별 학습에 AI 적극 활용

게임 접속하듯 '가상학교'…전자책 대출도

[안동=뉴시스] 지난 5월7일 구미 형곡고의 VR활용 수업 장면.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2021.09.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지난 5월7일 구미 형곡고의 VR활용 수업 장면.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2021.09.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지난해부터 2년째 세계적으로 대유행한 코로나19는 등교 및 대면수업을 어렵게 만들었지만 역설적으로 공교육의 디지털 전환을 앞당겼다. 온라인 학습관리시스템(LMS)을 활용한 온라인 강의영상, 실시간 화상수업은 이제 기본이 됐고 나아가 인공지능(AI), '메타버스' 등 확장현실(XR)이 교실 안으로 깊숙하게 들어오고 있다.

21일 교육계에 따르면 원격수업 장기화로 기초학력 저하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등교수업이 확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앞으로도 학교 수업에서 '블렌디드 수업' 등 디지털 교육 방식이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코로나19로 지난해 4월 온라인 개학이 실시되면서 교육 당국은 학교의 디지털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했다. 지난 6월까지 초·중·고 교실 31만개에 기가급 무선망(Wi-Fi)이 설치됐다. 이를 통해 학교 교실에서도 개별 기기로 인공지능(AI) 학습이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활용 실험·실습이 가능해졌다. 교육부는 하반기 중 전체 교실 98%에 무선망을 설치하고, '학교 무선인프라 통합관리센터'를 운영해 학교 무선망 활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지난 6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미래교육 체제 전환 추진단'(추진단)을 꾸리고 K-에듀 통합플랫폼 등 에듀테크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공지능(AI)은 기초학력 진단 및 수준에 맞는 학습법을 안내하는데 적극 활용되고 있다. 교육부는 한국교육방송공사(EBS) 고교강의에서 제공하던 고등학생 대상 기존 AI 학습진단 서비스 '단추'를 고도화하고, 초·중학생용 서비스를 올해 구축해 2022년 3월 개통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전국 모든 초등학교에 AI 수학 시스템  '똑똑! 수학탐험대'를 도입했으며, 학생 독서 이력과 성향을 분석해 AI기반 맞춤도서를 추천하고 도서 검색을 지원하는 '한 학기 한 권 읽기'(읽기 뚜벅뚜벅) 시스템도 도입했다. EBS는 지난 3월 '초통령'(초등학생의 대통령) 펭수 캐릭터를 활용한 초등 영어 말하기 연습 시스템 'AI펭톡'을 운영 중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25년까지 초·중·고등학교에 민간 기업이 개발한 AI 기반 학습지원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다문화가정과 탈북 학생, 난독·난산, 경계선 지능 등 기초학력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는 학생들을 위해 'AI 튜터(tutor·개인지도교사)'를 도입한다.

[세종=뉴시스]영남공업고 이제창 교사가 지난 15일 '에듀테크 코리아' 페어 아레나에서 에듀테크 활용 수업 사례로 학교가자닷컴의 가상학교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자료=유튜브 캡쳐) 2021.09.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영남공업고 이제창 교사가 지난 15일 '에듀테크 코리아' 페어 아레나에서 에듀테크 활용 수업 사례로 학교가자닷컴의 가상학교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자료=유튜브 캡쳐) 2021.09.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3차원 가상공간 메타버스도 학교 안으로 들어왔다. 메타버스는 가상·초월이라는 의미의 '메타'(Meta)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시공간을 초월한 교육과 실습이 가능하고, 학생들에게 게임에 접속하는 것과 같은 흥미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지난해 코로나19 1차 유행 당시 대구 에듀테크연구회 교사들은 '학교가자닷컴' 사이트를 만들고 메타버스 '가상학교' 서비스, 방학 중에는 교육격차를 극복하기 위한 메타버스 캠프를 실시했다.

가상학교 서비스는 메타버스 공간에 학교 공간을 그대로 구현했다. 내부 복도와 교실, 교무실, 상담실, 도서관 공간을 배치해 학생들이 실제 학교를 돌아다니는 듯한 기분이 들 수 있도록 했다. 가상학교에서는 교사와의 질의응답이 가능하고, 도서관에서는 전자책을 대출할 수 있다. 보물찾기·퀴즈대회 이벤트 등을 활용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기도 했다.

영남공업고 이제창 교사는 지난 14~16일 열린 '에듀테크 코리아 2021' 온라인세미나 발제자로 참여해 "학생들의 동기를 강화하고 흥미, 교사 실재감을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메타버스를 활용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