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기시다, 첫 통화 '징용 등 현안' 이견…협력 필요성엔 공감

등록 2021.10.15 23:31:21수정 2021.10.16 00:10: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약 30분 통화…'강제 징용·위안부·북핵 문제' 등 논의
文의 과거사 문제 해결 제안…기시다, 日측 입장 고수
북핵 문제 외교적 노력, 양국 교류 활성화 등엔 공감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일본 총리와 통화했다. 2021.10.15 (사진=청와대 제공, AP자료사진)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 文雄) 일본 총리와의 첫 정상 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 북핵 문제 등 양국의 민감한 현안들에 대한 입장차를 확인하면서도 협력 필요성에 공감했다. 통상 첫 통화가 상견례적 성격인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약 30분 동안 첫 정상 통화를 가졌다. 전임자 스가 요시히데(菅 義偉) 전 총리와의 첫 20분 통화보다 10여분 긴 시간이다.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이날 통화는 성사 과정에서부터 순탄치 않았다. 두 정상의 첫 통화 일정이 좀처럼 확정되지 않으면서 일본 일부 보수 언론에서는 문 대통령이 '2순위 그룹'으로 밀렸다고 평가했고, 우리 측에서는 이달 31일 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국 내 지지층 결집을 위한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결국 기시다 총리 취임 11일 만에 첫 정상 통화를 하면서 취임 8일 만에 통화를 한 전임자 스가 요시히데 총리 때보다 늦은 통화가 이뤄졌다.

또 기시다 총리가 지난 13일 참의원 본회의 대표 질문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한일을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수 있도록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속히 제시하도록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밝히면서 지속돼온 한일 간 냉랭한 분위기가 정상 통화에서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2021.10.15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예상한대로 두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양국 입장차를 재확인하며 긴장감을 보였다.

우선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외교적 해법으로 풀자고 제안했고,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도 "피해자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해결 의지를 보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기시다 총리가 이 두 문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화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한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계속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다"라며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밝혔다.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고, 위안부 문제는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로 최종 해결됐다는, 사실상 우리 정부와의 '평행선'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14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1.10.15.

두 정상은 민감한 현안에 대해선 이견을 확인했지만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점에는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라며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며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따뜻한 축하 말씀에 감사드린다"고 하면서 "한일 양국을 미래지행적인 관계로 발전시키자는 문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한다"고 했다.

또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 일본인 납치자 문제 해결, 특별입국절차 재개 등 양국 교류 활성화에 대해선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북핵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엄중한 안보 상황 하에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억지력 강화가 중요하다"며 대북 지원 등에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