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가상공간서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

등록 2021.10.27 10:2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역동적 주행성능과 사운드, 가상의 공간서 마음껏 경험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세계 정상급 선수 육성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 '현대 N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현대 N e-페스티벌'로 가상의 무대에서 모터스포츠 축제를 이어간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 현대 N e-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디지털 모터스포츠는 기존 모터스포츠의 물리적인 장벽을 허물고 공간적∙금전적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자동차 경주 대회다. 만 12세부터 16세까지의 유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주니어컵'과 디지털 모터스포츠가 활성화된 전 세계 주요 12개국의 선수가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리그'로 나뉘어 운영된다.

현대차는 올해 유소년 선수 양성을 목표로 주니어컵을 우선적으로 운영하고, 내년 초부터 글로벌 리그로 무대를 확장할 계획이다.

27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PC기반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아세토 코르사'로 주니어컵 예선전이 펼쳐지며, 참가를 희망하는 선수는 웹사이트 '사이드바이사이드'로 접속해 자신의 기록을 업로드하면 된다.

예선을 통과한 참가자들은 국내 정상급 모터스포츠팀 '아트라스BX레이싱팀',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팀', '서한GP', 'DCT 레이싱팀'의 소속 선수들의 지도 아래 본선 대회에 출전할 기회를 받는다. 주니어컵 본선 우승자에게는 글로벌 리그 본선 참가권이 주어진다.

내년 개최되는 글로벌 리그에서는 한국을 12개국에서 동시에 예선전이 진행된다. 본선 무대에는 국가별 상위 2명과 와일드카드 6명 등 30명이 참여한다.

글로벌 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실제 차량과 가장 유사한 물리엔진으로 알려진 '아이레이싱' 게임 속에서 자신의 국가를 대표해 운전실력을 견주게 된다.

대회 공식차량으로는 세계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에서 유수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아반떼 N TCR'이 채택됐다.

현대차는 아세토코르사, 아이레이싱과의 협업을 통해 아반떼 N TCR의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사운드를 가상의 공간에서 완벽하게 구현했으며, 참가선수들은 이를 통해 현대차의 고성능 기술력을 마음껏 경험해볼 수 있다.

현대 N e-페스티벌은 e스포츠 중계경험이 풍부한 아프리카TV와 손잡고 대회 운영 및 중계를 진행하게 되며, 참가 선수의 이력 관리 및 공정한 대회 진행을 위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을 받아 운영된다.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틸 바텐베르크 상무는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를 바탕으로 e스포츠라는 소재를 활용해 모터스포츠의 재미와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할 것"이라며 "소질이 풍부한 유소년들을 적극적으로 양성하고, 한국의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 및 세계 정상급 선수 육성의 좋은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