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법원, 경찰노조가 낸 백신 의무화 중지소송 기각

등록 2021.10.28 08:04: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정부의 공무원 백신접종 의무화에 반기, 집행정지 신청
판사, 중지대신 다음 재판에서 당국의 필요성 설명 기회 줘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25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뉴욕시청사 밖에서 뉴욕시청 근로자들이 코로나19 백신 의무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욕시청 소속 근로자들은 오는 29일까지 적어도 한 번의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인증을 해야 한다. 2021.10.26.

[뉴욕=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뉴욕 시의 한 연방지법원 판사가 27일( 현지시간) 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29일부터 실시되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에 대해서 경찰노조가 일시 중지명령을 신청한 것을 기각했다.

리제트 콜론 판사는 시 당국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실시는 예정대로 제 날짜에 실시해야한다고 결정했다.  그리고 오히려 시 당국에 대해 11월 12일 열리는 다음 재판에 나와서 백신의무화의 불법성을 주장하는 노조를 대상으로 백신접종의 필요성을 설명하도록 명령했다.  
 
뉴욕 스태튼 아일랜드 법원의 콜론 판사는 경찰최대 노조인 경찰 권익협회 변호사들의 백신의무화 반대 변론을 몇 시간 동안이나 듣고 난 뒤 이런 판결을 내렸다.  시 당국은 지금 상황에서는 백신의무화가 지체 없이 시급하게 실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는 재판부에 받아들여졌다.

한편 뉴욕시 소방청은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구성원들 때문에 앞으로 각지역의 소방서 20%가 문을 닫아야하고 거리의 구급차 운행도 20% 감축해야 한다고 진술했다.
 
뉴욕시는 경찰관, 소방관,  청소미화원 등 시 소속의 모든 노동자들에게 29일 오후 5시까지 최소 1회의 백신접종을 했다는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불응하는 사람들은 11월 1일부터 무급휴가를 보내기로 했다.

뉴욕시는 이전에는 시 공무원들이 직을 유지하려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반응이 나왔다는 증명을 제시하라고 요구한바 있다.

 뉴욕 경찰위원회는 26일까지 경찰의 73%가 최소한 1회의 백신접종을 마쳤다고 27일  WPIX-TV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뉴욕경찰은 백신접종을 하지 않고 수천명의 경찰관을 포함한 공무원들이 일시에 무급휴가를 가게 될 경우 어떻게 치안과 시 행정을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까지 응답하지 않고 있다.

뉴욕소방청은 27일까지 전체 인원의 68%가 1회차 백신접종을 마쳤다고 보고했지만 한 소방노조는 28일 저녁  주지사관저 앞에 모여서 백신의무화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겠다고 말하고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