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병준 '원톱' 출발에도 김종인 "나와 관계 없는 일" 요지부동

등록 2021.11.26 18:40:46수정 2021.11.26 18:45: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괄위원장 수락 가능성 묻자 "맘대로 생각하라"
김병준 원톱 체제 관련해선 "크게 관심 없는 일"
尹과 막판 조율 가능성엔 "매듭짓고 싶은 사람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원톱'체제로 사실상 굳어지는 가운데도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수락하지 않았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광화문 사무실을 나서며 몰려든 취재진의 질문에 "더 할말이 없다"고 잘라말했다.

그는 '김병준 원톱이라고 이준석 대표가 말한다. 어떻게 보나'라고 묻자 "그런 얘기하는 건 나와 관계가 없다. 나에게 묻지 말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가능성은 없나'라는 거듭된 질문에는 "마음대로 생각하라"고 쏘아 붙였다.

김병준 상임위원장 역할을 제한하면 총괄직을 수락할 수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나한테 물어보지 마라. 크게 관심 갖지 않는 사람에게 자꾸 물어보느냐"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가 지난 만찬 회동 이후 따로 연락한게 없는가라는 질문에도 "전혀. 나한테 묻지 말고 (기자들도) 여기서 기다리지 마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가 주말 동안 막판 조율을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주말에 나는 주사를 맞아야 되니까 집에 있을거다"면서 "매듭을 짓고 싶은 사람이 지으면 되지 그게 나하고 무슨 관계가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재진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 고개를 두차례 끄덕인 바 있다. 이  때문에 사실상 김 전 위원장 합류는 사실상 물건너간게 아닌가 하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내가 끄덕였는지 안했는지 모르겠는데 그걸 갖고 기사 쓰는게 이해가 안간다. 그래서 일체 얘기를 안하려고 한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선대위 합류 입장 발표가 언제쯤 있겠나'라고 묻자 "선대위는 이미 발족을 했는데 뭘 나한테 물어보나. 그게 부 중요한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