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역협회, 2조원대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사업에 출사표

등록 2021.11.29 11:40: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건설, KB그룹 등과 컨소시엄…29일 서울시에 2단계 사업제안서 제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 조감도.(사진=한국무역협회 제공)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를 종합 전시·컨벤션 시설로 조성하는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 수주전에 한국무역협회가 현대건설, KB그룹 등과 함께 참여한다.

무역협회는 29일 자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의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은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 35만여㎡의 부지를 2029년까지 전시·컨벤션 시설(약 12만㎡), 야구장(3만5000여석), 스포츠 다목적 시설(1만1000여석)과 호텔(약 900실), 문화·상업시설, 업무시설 등 종합 MICE 공간으로 새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무역협회 컨소시엄의 대표사인 한국무역협회는 2016년 잠실 마이스 개발사업을 서울시에 최초로 제안한 이래 5년간 이번 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1979년 국내 첫 국제 전시장인 코엑스(KOEX·현 COEX)를 건립해 지금까지 운영하면서 국내 MICE산업의 초석을 다지고 코엑스의 확장과 무역센터 운영, 2000년 아셈 정상회의, 2010년 G20 정상회의 등을 개최하면서 국내 전시컨벤션 산업을 이끈 점 등을 내세우고 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지난 30여년간 국내 최고의 전시컨벤션 복합공간인 무역센터를 운영해 온 협회는 전시컨벤션 산업의 경제적 가치는 물론 도시의 글로벌화에 미치는 영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대규모 국제회의와 전시회, 컨벤션 등을 유치해 대한민국의 국격을 제고하고 전시컨벤션 산업의 발전을 통해 우리나라 서비스 산업과 무역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이끌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이 사업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무역협회 컨소시엄에는 건설, 금융, 운영 부문에 다양한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컨소시엄 대표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해당 사업부지에 인접한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사업과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시공을 함께 맡고 있어 삼성동에서부터 잠실 운동장까지 체계적이면서도 유기적인 시공이 가능하다는 게 무역협회의 설명이다. 이 밖에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등의 건설사들도 참여하고 있다.

금융 부문에는 KB그룹을 중심으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하고 있으며 운영 부문에서는 CJ ENM, 인터파크, 드림어스컴퍼니, 조선호텔, 롯데호텔, 서한사, 신세계프라퍼티, 롯데쇼핑 등이 파트너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잠실 일대에 외국인을 포함해 연간 1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전시컨벤션 행사가 개최되고 연간 1조5000억원을 웃도는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과 하나금융투자, HDC현대산업개발 등이 참여한 한화그룹 컨소시엄도 이번 사업 수주에 도전한 상황이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최초 제안 이후 지금까지 공공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면서 오랜기간 철저한 검토와 시뮬레이션 끝에 도출한 결과물을 이번 사업제안서에 담았다"면서 "글로벌 복합시설은 건설 이후 운영부터가 핵심으로, 무역협회 컨소시엄은 무역센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무역센터-현대차 GBC-잠실까지 이어지는 국제교류 복합지구 전체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