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증시, 오미크론 변이에 감정적 반응…단기적일 것"

등록 2021.11.29 23:44: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크렘린 "시장 반응 감정적…과학적 자료에 기반하지 않아"
지난주 폭락마감 美유럽 증시, 29일 상승세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배훈식 기자 =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아프리카와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프랑크푸르트, 하바롭스크 발 항공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체온 측정 카메라를 통과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주식 시장 반응이 '감정적'이라며 영향이 단기적일 것이라고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이 주장했다.

타스통신에 다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에게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따른 세계 증시 폭락에 관해 이 같이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시장 반응은 순전히 감정적이라고 본다"면서 "어떤 과학적 자료에도 기반하지 않는다. 현재로선 그런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기존 코로나19 델타 변이보다도 훨씬 강력한 오미크론 변이가 남아프리카에서 등장했다는 소식에 주요 증시와 국제 유가가 일제히 폭락했다.

미국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장중 한때 1000포인트 넘게 빠졌다.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 증시도 4% 안팎의 급락세를 보였다.

29일 뉴욕증시는 상승세로 장을 시작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1~2% 사이 오름세다. 유가도 도로 반등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세계 각국이 잇따라 여행 제한을 재부과하고 나섰다.

코로나19 제한 강화는 투자자들 사이 그동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억제를 위해 취한 노력이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는다고 AP통신이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