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셀트리온 '렉키로나', 유럽 5만명분 초도물량 공급 개시

등록 2021.11.30 08:47: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셀트리온헬스케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글로벌 판매 본격화

associate_pic

셀트리온헬스케어 '렉키로나'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가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에서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한 이후 유럽 시장에서의 공급 개시가 본격적으로 이뤄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전 세계 56개 국가들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29일 기준 유럽 내 9개 국가와 ‘렉키로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초도물량 15만 바이알(5만명 투여분)은 올해 안에 출하될 예정이다.

해당 국가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 및 초도물량 소진 시점 등을 고려해 연내 추가 발주가 지속될 예정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나머지 47개 국가들과도 ‘렉키로나’ 수출 협상에 속도를 높이고 있어 빠르면 올해 안으로 초도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며 “이들 외에도 ‘렉키로나’ 공급에 대해 문의하는 국가들이 계속 이어지는 등 관심과 수요가 크게 늘고 있어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