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 공정한 음악 차트 위해 '멜론차트 자문회의' 발족

등록 2021.12.01 1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멜론 차트 자문기구 출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왼쪽부터 지난달 30일 ‘멜론차트 자문회의’ 1차 회의에 참석한 최광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사무총장, 김민용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 이제욱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멜론부문 대표, 정진근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황신 한국콘텐츠진흥원 사회가치추진단 단장, 정훈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사업국 국장의 모습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12.01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의 공정한 차트 서비스 정책 수립을 위해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기구인 '멜론차트 자문회의'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

멜론은 시시각각 빠르게 변화하는 최신 트렌드와 이슈를 정확히 반영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차트 서비스를 발전시켜 가고 있다. 작년 7월 기존 '실시간차트'를 24Hits로 변화하였고, 올해 8월엔 국내 최대 음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새 차트 TOP100의 론칭을 단행한 바 있다.

멜론차트 자문회의는 이러한 차트 서비스 발전을 위한 한 부분으로서, 멜론차트 정책 수립의 핵심적인 조언 기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멜론차트 자문회의'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내 멜론차트 운영 및 음악정책 담당 조직과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멜론차트 자문회의는 각계 각층의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구성했다. 최종 위촉된 자문위원은 김민용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 정진근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훈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사업국 국장, 최광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사무총장, 황신 한국콘텐츠진흥원 사회가치추진단 단장 등 총 5명이다.

김민용 교수는 2012년 문체부가 주관한 '디지털 음원차트 공정성에 관한 공청회'에서 '음원차트 추천시스템 분석 및 파급효과'에 대해 연구 발표하였으며, 2014년 ‘음원 추천 시스템이 온라인 디지털 음원차트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후속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정진근 교수는 지적재산권법 분야 권위자이며, 2015년부터 최근까지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전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정훈 국장은 가수, 연주자 등 실연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의 사업국장으로, 2018~2019년까지 문체부 산하의 음악산업 발전기구인 음악산업발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최광호 총장은 음반제작자 및 유통사 권익 보호를 위한 한국음악콘텐츠협회의 사무총장으로 한국 대중음악 공인차트인 '가온차트'를 총괄기획하고 있으며, 최총장 역시 문체부 자문기구인 음악산업발전위원회 1~2기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황신 단장은 음원사재기 신고센터 및 모니터링 등 공정음원유통 문제를 다루는 한국콘텐츠진흥원 사회적가치추진단 단장으로, 20년 가까이 콘텐츠 정책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향후 멜론차트 자문회의와 논의를 통해 도출된 내용을 차트 정책에 반영하는 한편, 자문회의 결과 보고서를 외부로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출범식을 겸한 지난달 30일 1차 회의에서는 올해 8월 멜론차트가 TOP100으로 전면 개편하였던 의의와 현재의 차트 운영 현황 및 주요 정책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제욱 멜론부문 대표는 "외부 전문가들의 전문성 있고 객관적인 조언이 차트 운영과 정책을 한층 더 격상시켜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문회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멜론차트가 대한민국 대표 차트로 계속해서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