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7일 개최…대기질·탄소중립 논의

등록 2021.12.02 12:00:00수정 2021.12.02 14:5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정애 장관, K-순환경제 이행계획' 등 소개
'플라스틱협약' 참여 계획…동북아 협력 강화
'제3차 공동행동계획' 발표…공동합의문 채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제22차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 포스터. (포스터=환경부 제공). 2021.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지난해 코로나19로 연기됐던 한국·중국·일본 환경장관 간 회의가 2년 만에 열린다. 이번 회의에선 동북아 대기질 개선, 탄소중립 실현 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일 환경부에 따르면 오는 7일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 호텔에서 '제22차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TEMM 22)가 영상으로 개최된다.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는 1999년 우리나라 제안으로 시작된 후 매년 3국에서 교대로 개최한다. 미세먼지 등 동북아 지역 환경 문제를 공동 대응하기 위한 장관급 협의체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이후 2년 만에 열린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황룬치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야마구치 쯔요시 일본 환경성 장관이 부임 이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회의에선 대기질 개선, 탄소중립 등 각국 주요 환경 정책 현황을 공유하고, 동북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한 장관은 우리나라의 '탄소중립기본법' 제정,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을 비롯해 최근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발표한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상향 발표 등을 밝힐 계획이다.

한 장관은 재생원료 사용 확대 등을 담은 'K-순환경제 이행계획' 마련 노력도 소개한다.

또 내년 제5차 유엔 환경총회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논의될 '글로벌 플라스틱 협약'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눈다. 글로벌 플라스틱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해 국제적으로 구속력 있는 조처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0월 중국 쿤밍에서 열린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 논의를 바탕으로 산림, 습지, 생태계 등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우리나라의 국가 보호지역 확대, 멸종위기종 복원·관리 노력 등을 소개하며 생물다양성 회복을 위한 동북아 협력 강화 필요성을 밝힐 계획이다.

특히 중국과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과 관련해 협력 강화 방안을 재차 논의한다.

이어 3국 장관들은 미세먼지, 생물다양성 등 분야별 향후 5개년(2021~2025년) 협력 방향을 협의한 '제3차 공동행동계획'(TJAP)를 발표한다.

제3차 계획에는 지난 2019년 회의에서 합의한 8개 우선 협력 분야별 협력 내용이 담긴다. 우선 협력 분야는 구체적으로 ▲대기질 개선 ▲3R(Reduce 감량·Reuse 재사용·Recycle 재활용) ▲해양·물 환경 관리 ▲기후변화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와 환경재난 대응 ▲녹색경제 전환 ▲환경교육 및 대중 인식·참여 등이다.

회의 결과물인 공동합의문도 채택한다. 공동합의문에는 이번 회의의 주요 논의 내용을 비롯해 3국의 주요 협력 성과, 제3차 공동행동계획 우선 협력 분야 성실 이행 약속 등이 담긴다.

한 장관은 "동북아 호흡 공동체로서 한중일 3국 협력은 미세먼지 분야를 포함해 동북아 환경문제 해결의 주축"이라며 "제22차 환경장관 회의는 각국의 노력을 공유하고 미세먼지 해결 외에도 탄소중립, 순환경제, 생물다양성 회복 등 3국 주요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을 적극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