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李정부선 청소·경비노동자 인간답게 쉴 권리 보장"

등록 2021.12.04 09:34:38수정 2021.12.04 14: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겨울마다 걱정…청소하다 세상 뜬 여동생 떠올라"
"법과 제도로 휴게시설 보장해 정치 의무 다할 것"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전북지역 순회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전북 전주시 전주한옥마을을 방문한 이재명 후보가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2.03.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4일 "누구나 인간답고 쉬고, 인간답게 일할 수 있다는 상식, 이재명 정부에서 반드시 지켜지도록 만들겠다"면서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마련 의무화를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공공부문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을 개선했다는 기사링크를 공유하며 "노동 존중 사회는 기본부터 잘 지키는 것에서 출발한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날씨가 추워지고 겨울이 올 때마다 걱정되는 분들이 있다. 폭염이 와도 눈이 쌓이는 한설에도 누구보다 일찍 하루의 문을 여는 청소·경비노동자들"이라며 "7년 전 화장실에서 청소 일을 하다 세상을 떠난 여동생이 떠올라서일지도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의 편안한 일상을 위해 힘들게 일하는 노동자들이 지하실 바닥에서 불편하게 잠을 자고, 화장실에서 눈칫밥을 먹어야 하는 현실을 방치한 채 '세계 10위 경제 대국'을 자랑스럽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경기도지사 시절 여러 노동 문제 중 특히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보장에 주력했던 이유"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공공·민간부문 휴게시설 신설 및 개·보수 ▲공동주택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 ▲경기도시주택공사 설계지침에 휴게시설 마련 명시 등의 경기도지사 시절 조치를 열거한 뒤 "지난 7월 휴게 공간 보장을 의무화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법률과 제도가 현실에 제대로 안착해 '쉴 권리'가 국민의 기본권이 될 수 있도록 정치의 의무를 다하겠다"며 "건축법 개정을 통해 휴게시설로 인해 줄어드는 면적을 용적률로 보상하는 방안 등 개혁 국회와 함께 더욱 촘촘하게 쉴 권리를 보장할 정책적 대안도 모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