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확산에도…종교시설은 방역패스 예외, 이유는?

등록 2021.12.06 11:48:44수정 2021.12.06 11:5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비스 여러 가지…출입 제한·관리 어려워"
"감염 관리 방안 도출…종교계와 협의 진행"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백동현 기자 = 6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 전면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해당 교회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에 확진된 목사 부부가 운영하는 교회로 알려졌다. 2021.12.06.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김남희 기자 = 정부는 종교시설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을 확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대신 종교계와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6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종교시설 방역패스 적용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는 중인데, 종교시설에 출입 제한과 관리에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4주간 시행되는 특별방역 후속 조처에 따라 유흥시설·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 5종 외에 식당·카페, 영화관·공연장, 독서실·스터디카페, PC방 등 11종에도 추가로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이와 달리 결혼·장례식장, 놀이공원·워터파크, 오락실, 상점·마트·백화점, 종교시설, 실외체육시설, 숙박시설, 방문판매홍보관 등은 방역패스가 적용되지 않는다.

이 가운데 감염 위험이 큰 종교시설이 제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40대 부부에서 시작된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인천 미추홀구 소재 교회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양상이 이어지면서 종교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종교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종교시설은 개방된 출입구를 통해 (다수가) 왔다 갔다 해 통제가 다소 약화돼 있다"며 "정해진 서비스나 구매 방법이 있는 게 아니라 상업시설처럼 여러 목적으로 종교시설을 출입하기 때문에 방역패스 적용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시설별 서비스 형태에 따라 출입자 관리가 용이한 경우 등에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백화점, 시장처럼 종교시설도 종교 행위뿐만 아니라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방역패스를 적용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최근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감염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정부는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손 반장은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 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추이다. 문화체육관광부를 중심으로 종교시설 방역 강화를 논의하는 단계"라며 "종교시설 감염 관리 강화 방안을 조속히 도출하고 종교계와 협의하면서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