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호중 "檢 김건희 불기소,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수법"

등록 2021.12.07 10:42:27수정 2021.12.07 10: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선택적 봐주기 수사 도 넘었다…공범 5명 모두 구속"
"도이치 주가조작 의혹 김건희 서면조사조차 안 이뤄져"
"검찰 칼날이 尹 후보 일가 앞에서는 유독 녹슨 헌 칼 돼"
"국힘·문상부 선관위원 후보자, 자진 추천 철회·사퇴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검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전시기획사 코바나콘텐츠 협찬 관련 고발사건에 대해 공소시효가 임박한 일부 부분을 불기소 처분한 것에 대해 "듣도 보도(듣지도 보지도) 못한 새로운 수법"이라고 맹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의원총회 직후 초선의원 중심으로 김건희 주가 조작 의혹 수사 촉구 기자회견이 있었다"며 "검찰의 선택적 봐주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 선택적 봐주기 수준이 정말 이렇게 심각한 정도에 이른 적이 있었나 싶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야말로 혐의 쪼개기를 해서 무혐의 처분을 한, 정말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수법이 나왔다"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과 관련해 공범 5명 모두 구속기소됐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김씨는 소환조사는 커녕 서면조사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계좌관리인 이모씨는 구속기소했고 정작 전주인 김씨는 조사하지 않았다"며 "검찰 칼날이 윤 후보 일가 앞에서는 유독 녹슨 헌 칼이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검찰 출신이 실권을 장악한 윤 후보 선대위 눈치 보기 때문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시 말하지만 검찰이 불공정 오명을 반복하지 않으려면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중립성 논란으로 인사청문 안건 채택이 불발된 문상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에 대해서도 맹비난했다.

민주당은 후보자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관리위원으로 활동한 점을 문제 삼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조해주 문재인 대선 캠프 공명선거 특보를 야당의 반발에도 선관위 상임위원에 추천한 전례를 들어 '내로남불'이라며 맞서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발의한 조해주 방지법은 3년 혹은 5년 이내 당적을 가졌거나 정당 선대위에 참여하고 선거운동을 한 경우 선관위 상임위원이 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발의한 법안상으로도 결격사유를 다 갖추고 있는 문 후보를 추천한 것은 내로남불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 역사상 상임위원한 사람이 (다시) 비상임 위원을 한 적이 없다. 특정 정당 추천으로 위원이 되면 국민이 선관위의 공정성을 믿기 어려울 것"이라며 "오랫동안 중앙선관위에서 일한 문 후보가 된다면 인사 등 사무처 업무에 사사로이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본회의 표결까지 가서는 안 될 일"이라며 "국민의힘은 공정성을 훼손하는 시도를 중단하고 문 후보자 추천을 철회하기를 바란다. 부적격 후보인 문 후보자도 오래 몸담아온 선관위가 국민의 신뢰를 잃는 일이 없도록 자진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